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북한, 코로나 확산에 '정신 승리' 강조...민심 동요 위기감 느끼나?

"악성 비루스보다 더 위험한 적은 비과학적인 공포와 신념 부족”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북한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위기감을 표하고 있다. 코로나19 대유행 조짐에 따라 북한 주민 민심이 동요하는 걸 차단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소위 ‘정신 승리’를 강조하고 있다. 코로나19 진단 체계, 방역 시스템, 백신과 치료 약품 자체가 전무한 북한 당국이 취할 수 있는 방법이 없기 때문이다.


북한 노동당의 기관지 《노동신문》은 14일, ‘우리의 신념과 의지, 단결로써 조성된 방역위기를 타개하고 국가와 인민의 안전을 굳건히 지키자’는 제목의 글을 통해 “지금 우리에게 있어서 악성 비루스(바이러스)보다 더 위험한 적은 비과학적인 공포와 신념부족, 의지박약”이라며 “항일혁명 선열들과 전승세대의 후손들인 우리 세대에 있어서 이러한 패배주의는 절대로 용납될수 없다”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또 “전체 인민이 당중앙과 뜻과 행동을 같이하는 일심단결은 오늘의 방역대전에서 승리를 안아올 수 있는 근본열쇠”라고 하면서 “오늘의 조건과 환경은 엄혹하지만, 그보다 더 강한 것이 우리의 단결 위력, 정치사상적 위력”이라고 자위했다. 


이어서 《노동신문》은 “모든 부문, 모든 단위, 모든 지역에서 최대비상방역체계에 맞게 사업체계를 똑바로 세워야 한다”며 “방역 일군들은 자기 부문, 자기 지역, 자기 단위의 비상방역사업을 당과 인민앞에 전적으로 책임진다는 투철한 관점과 입장을 가지고 부과된 막중한 책임과 역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동신문》은 또 “우리식 사회주의가 강하고 언제나 승리하는 것은 그 어떤 물질적 부재나 첨단군사무기가 있어서가 아니라 시련이 겹 쌓일수록 사람들이 사랑과 정을 나누며 도덕의리로 굳게 뭉쳐 투쟁하기 때문”이라며 “어떤 대가를 치르더라도 인민들의 귀중한 생명과 생활, 미래를 지키려는 당 중앙의 숭고한 뜻을 높이 받들어 일심단결의 힘으로 조성된 방역위기를 타개하고 오늘의 방역대전을 승리적으로 결속하자”고 선동했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05.1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