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북한은 미사일 쏘는데… 문 대통령은 새 전용기 타고 코로나 시국에 중동 순방

신형 공군 1호기로 15일부터 아랍에미리트, 사우디아라비아, 이집트 순방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문재인 대통령(오른쪽)과 영부인 김정숙 여사. 사진=뉴시스

15일 문재인 대통령은 아랍에미리트, 사우디아라비아, 이집트 등 중동 3국 순방을 시작했다. 순방에는 영부인 김정숙 여사가 동행한다. 이번 순방에선 대한민국 대통령 전용기인 신형 ‘공군 1호기’가 공개됐다. 지난 11년 9개월간 대통령의 해외 순방 등 주요 임무를 맡았던 공군 1호기는 퇴역했다.


이날 청와대는 11년 9개월 만에 교체한 신형 공군 1호기를 공개했다. 새로 도입한 공군 1호기는 보잉 747-8i 기종이다. 기존 1호기 대비 항속거리‧ 순항속도가 늘었다. 청와대는 내부 개조를 통해 회의 공간 및 편의성이 증가했다고 밝혔다.


2001년 제작된 공군 1호기 보잉 747-400 항공기는 국내 도입 이후 2010년부터 11여 년간 대통령 전용기로 사용됐다. 2010년 2월부터 임차해 2010년 4월부터 5년간 사용했고 이후 임차를 연장해 2022년 1월 10일까지 공군 1호기로 활용했다.


그간 공군 1호기는 세계 각국을 다니며 총 156개국, 162만 2222km를 비행했다. 문재인 정부에서는 정상회담을 위한 순방, APEC, G20, COP26 등 다자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총 51개국을 방문했으며 누적 비행거리는 51만 1666km였다.


문 대통령은 출국 직전 서울공항(경기도 성남)에 환송을 나온 유영민 비서실장에게 “오미크론 변이 확산이 우려되는 만큼 국무총리 중심으로 방역상황을 잘 챙기라”고 했다고 청와대 박경미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앞서 청와대는 국민의힘 선대본부가 지난 9일 문재인 대통령 중동 3국 순방 일정을 정부 공식 발표(10일 오후 5시) 이전에 공개했다며 ‘외교 결례’를 주장했다.


9일 논평을 낸 국민의힘 선대본부 장영일 상임부대변인은 다음날인 10일 “청와대의 주장은 사실이 아닐뿐더러 적반하장에 가깝다. 9일 논평 어디에 대통령 일정이 나오나. 단지 문 대통령이 그 나라들을 순방한다는 소문이 흘러나왔고, 공당으로서는 이 소문이 사실인지 확인해 입장을 전달하는 게 의무”라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로 온 국민이 고통받는 이 시국에, 그것도 불과 한 달 전 호주 방문으로 곤혹을 치렀는데 또 해외로 나가겠다면 어느 국민이 믿을 수 있겠나”라며 “청와대는 이런 야당의 정당한 문제 제기에 외교 결례 덤터기를 씌우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그 수많은 외교 결례를 범하면서도 태연했던 청와대다. 근데 왜 꼭 난처한 상황에만 직면하면 외교 결례 운운하는가”라며 “청와대는 대통령의 어떤 일정이 공개되어 상대 국가와의 신뢰 관계가 훼손됐는지, 논평의 어느 부분이 외교 결례를 범했는지 명확하게 밝혀 주기 바란다”고 했다.


국민의힘 선대본부는 지난 11일 재차 “대통령 중동 순방 일정을 사전에 알지도 못 했고, 일정을 공개한 적도 없다”며 문재인 정부의 외교 실수 사례를 언급하며 문재인 정부의 외교 실수야말로 ‘외교 결례’라고 주장했다.


윤석열 캠프가 공개한 문재인 정부의 ‘외교 결례’ 사례


장영일 부대변인은 ▲G7 정상 단체 사진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돋보이게 할 목적으로 남아공 대통령을 사진에서 잘라낸 조작 사진 ▲말레이시아를 순방한 문재인 대통령이 인도네시아어로 인사말을 건넨 사실 ▲문재인 대통령이 오스트리아에 국빈 방문했을 당시 청와대 소셜미디어에 독일 국기를 게시한 사실 ▲‘체코공화국’을 옛 명칭인 ‘체코슬로바키아’로 쓴 사실 ▲‘발틱 3국’을 ‘발칸 3국’으로 오기해 라트비아 대사관의 항의를 받은 사실 ▲방한한 벨기에 왕비에게 선물한 공주와 왕자의 한복이 5년 전 나이를 기준으로 만들어 입을 수 없었던 사실 ▲‘교황은 따뜻한 나라 출신이라 겨울에는 움직이기 어렵다’고 발언한 사실 ▲3개월 전에 계획된 대만 장관급 인사의 연설을 행사 당일 오전에 이메일로 일방적으로 취소 통보한 사실 ▲호주 모리슨 총리 초청으로 호주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호주 차기 총리 선거 경쟁자인 야당 대표와 장시간 면담한 사실 등을 언급했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01.1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협 어부바 콘텐츠 공모전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