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기준금리 또 인상, 코로나19 이전 수준…‘영끌족’ 비명

1.00→1.25%, 가계 이자부담 3.2兆 증가…추가 인상 가능성도

박지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14일 기준금리가 1.25%로 인상됐다. 반년 사이 세번째다. 하반기 추가 인상도 점쳐진다. 사진은 14일 통화정책방향 기자간담회에서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사진=뉴시스

또 올랐다. 반년 사이 세 번째다. 국내 기준금리가 22개월 만에 코로나19 발발 이전 수준(1.25%)이 됐다.

 

14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기준금리를 1.00%에서 1.25%로 올렸다. 코로나19 발발 이후 지난해 9월과 11월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금통위가 이처럼 기준금리를 연속 인상한 것은 2007년 7월과 8월 이후 14년만의 일이다.


인상의 배경은 치솟는 물가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조기 긴축이다. 둔화된 가계부채 흐름을 이어가겠다는 의지도 엿보인다.


기준금리가 오르면 대출금리도 오른다. 대출 준거금리인 국채와 은행채 등이 영향을 받으면서다. 치솟는 물가상승률과 가계부채를 잡겠다는 의도지만 차주(借主)들은 비상에 걸렸다. 대출금리가 0.25p(포인트) 상승하면 가계의 연간 이자부담은 3조2000억원 증가한다. 1인당 이자부담은 연간 289만6000원에서 305만8000원으로 늘어난다.


주택담보대출(주담대) 금리는 벌써 5% 중반대를 찍었다. 최고금리의 경우 조만간 연 6%에 이를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KB국민·신한·하나·우리 등 4대 시중은행의 이날 기준 고정금리형 주담대 금리는 연 3.75~5.51%로 집계됐다. 


수도권 집값이 주춤한 것도 걱정이다. 이번 주 아파트 가격동향 조사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를 주도하던 성북·노원·은평·금천구 등이 모두 하락세다. 집값이 본격적인 하락 국면에 접어들면 ‘영끌족’들은 이중고를 겪게 된다.


이 가운데 이주열 한은 총재는 추가 금리 인상 가능성도 시사했다. 이 총재는 이날 “이번 금리인상은 여전히 완화적인 수준이므로 실물경제에 큰 타격을 줄 정도는 아니다”며 “우리 경제가 어느 정도 감내할 수 있는 수준”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인상 기조를 이어나가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기준금리가 한 차례 더 올라 1.50%가 된다고 하더라도 긴축으로는 볼 수 없다”고 하면서다.


금융권에서는 만일 추가 인상이 단행된다면 시점은 3분기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번 기준금리 인상 효과를 지켜보면서 물가·주요국 통화정책 인상 등의 상황을 살펴봐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한은의 총재 교체(4월), 대통령 취임(5월) 시기와 맞물려 금리를 인상하기 어려운 것도 이유 중 하나로 봤다.


글=박지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01.1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협 어부바 콘텐츠 공모전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지현 ‘포켓 저널리즘’

talktome@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