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이준석 “자진사퇴 의사 없어…거취는 당 대표가 결정하는 것”

이 대표 “어느 장단에 춤을 춰야 될지 모르겠다”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사진=조선DB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당직은 대표가 지명하는 것이라며 자진사퇴할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5일 이 대표는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의 자진 사퇴와 관계없이 대표직에서 물러날 뜻이 없음을 분명이 하며 당 대표의 거취는 당 대표가 결정하는 것이라고 덧붙였아.

 

이 대표는 의원들이 대표 사퇴와 관련해 총의를 모으면 어떻게 하느냐는 질문에는 당을 위해서 그렇게 판단하시는 분이 있다면 존중하고, 제가 결원은 채우도록 하겠다고 했다.

 

그는 당무를 해야하니 (결원을 채우는 것)”이라며 의총이라는 것은 그런 주제 자체가 싫으면 안 가시는 분이 태반이다. 그 안에 가신 분들은 목적을 갖고 소집했으니까 그분들만 얘기하시는 것이라고 했다.

 

‘5일 오후 당내 초선 회의 등에서 대표 사퇴가 공식 결의될 가능성도 있다는 질문을 받고는 결의권이 없다어떤 내용인지 살펴보고 제 입장을 내겠다고 했다. ‘어떤 경우에도 자진 사퇴는 없느냐는 질문에 이 대표는 저는 지금 전혀 고려한 바가 없다비상대책위원회(체제)로 가자고 하면 그 비상대책위원회의 지명권은 이준석에게 있다고 했다.

 

대표가 밖으로 돌면서 당을 비판하고 다닌다는 지적에 대해 이 대표는 제가 안에서 있었던 일을 다 이야기하면 아마 책이 나올 것이라며 제가 선대위 운영에 있어 당 대표로서 이것은 부적절하다고 생각한다는 것은 공적인 영역에서 이야기할 수 있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제가 밖에서 무슨 미주알고주알했느냐공적으로 선대위는 이런 방향으로 개편돼야 한다이 정도는 당연히 제가 할 수 있고 페이스북에 글을 쓸 수도 있고 한 것이다. 그것을 하지 말라는 것은 제가 지령을 받아서 해야하느냐고 했다.

 

이 대표는 이준석이 (선대위에) 있을 때는 패싱하고, 없으면 왜 나갔냐며 돌아오라고 하고, 당장 돌아오지 않으면 퇴진 운동을 하겠다고 한다어느 장단에 춤을 춰야 할지 모르겠다고도 했다.

 

자당 윤석열 대선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의 단일화에 대해서는 단일화해서 이긴 사람이 누가 있느냐. 단일화를 통해 끝까지 손잡고 간 경우는 없다고 했다. 그는 속단하지 않겠지만, 단일화한다고 이기는 것 아니고 단일화 이전에 최고의 선거전략은 후보의 매력’”이라고 했다.

 

이어 선거에서 결국 당선되는 사람은 그 시기에 국민들이 보기에 될만하기 때문에 되는 것이라며 후보가 가장 뛰어난 매력으로 국민들에게 내가 적임자라는 것을 어필하는 과정이 중요하다. 절대 후보의 자질과 후보의 능력치, 후보의 매력을 뛰어넘는 선거운동은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는 지금 (윤석열) 후보가 가진 자질에 비해 매력이 발산 안 되고 있다고 생각한다. 후보를 여러 번 만나본 입장에서 후보는 지금보다 잘 할 수 있다고 했다. 진행자가 안 후보에게 윤 후보가 지지율 역전, 이른바 데드크로스가 될 수도 있다고 보느냐고 묻자 저는 안 후보도 잘 아는 입장에서 그렇게 되지는 않을 거라고 본다고 했다.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01.0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