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국민의힘 권성동 사무총장-윤한홍 사무부총장 "당직과 선대위 직책 내려놓겠다"

윤석열 후보, 5일 11시 선대위 쇄신안 발표 예정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국민의힘 권성동 사무총장(왼쪽)과 윤한홍 사무부총장. 사진=뉴시스

 

국민의힘 권성동 사무총장과 윤한홍 사무부총장(전략기획부총장)이 당직과 선대위 직책을 내려놓겠다고 선언했다. 권 사무총장은 선대위 종합지원총괄본부장, 윤한홍 부총장은 선대위 종합상황실 총괄부실장직을 맡고 있다. 

 

두 사람은 윤석열 대선 후보의 최측근으로 당무와 선대위 실무를 책임지는 직책이었던 만큼 이들의 용퇴가 국민의힘 내부의 쇄신 의지를 보여준다는 평가가 나온다. 


권성동 의원은 5일 페이스북을 통해 "저는 이 시점부터 국민의힘 사무총장과 선대위 종합지원총괄본부장 직에서 물러나겠습니다"라고 했다. . 


그는 "제가 그동안 윤석열 후보를 도와 여기까지 온 것은, 오로지 정권교체를 위해서 였다"며 "우리 당이 무기력할 때 나홀로 문재인정권에 맞서 '1인 야당'의 역할을 하며 피흘리며 싸운 것이 윤석열 후보이며, 모두가 절망에 빠져있을 때 정권교체의 한줄기 희망을 주었다"라고 썼다.


이어 "정권교체보다 자리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한 분은 더 이상 우리 당에 없을 것"이라며 "저는 앞으로 새로 태어날 윤석열 후보를 위해 백의종군 하겠다"라고 밝혔다.


윤한홍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당도 위기고 정권교체의 전선도 위기다. 정권교체를 위한다는 일념으로 윤석열 후보의 정치권 입문 초기부터 힘을 합친 저로서는 현재의 위기에 무한한 책임을 느낀다”라고 했다.

이어 “이제 윤석열 후보의 승리를 위해서, 정권교체를 위해서 우리가 가진 모든 것을 내려놓고 다시 새 출발을 해야 할 때라고 생각한다”라며 “후보가 쇄신의 방안을 추구하는데 어떤 장애도 되어서는 안 된다는 마음 아래 당직과 선대위 직책을 내려놓고자 한다. 지금 우리 후보가 여러 어려움 속에 있지만, 살아있는 권력과 맞서 싸운 강단으로 잘 싸워 이길 것이라 믿는다”라고 했다.

윤석열 대선후보는 5일 오전 11시 선대위 쇄신안을 공개한다. 윤 후보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기존 선대위를 해산하고 실무형 선대본부를 새로 출범하는 내용의 쇄신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01.0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