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대학생 통신자료까지 조회한 공수처...남영동 대공분실 떠올라

앞서 문재인 대통령 "남영동 대공분실에 민주·인권의 기둥을 우뚝 세워 다시는 국가폭력이 이 나라에 들어서지 못 하게 할 것"이라고 말해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과거 남영동 대공분실. 조선DB.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를 비롯한 수사 기관들로부터 통신자료를 조회당한 대학생들이 전국 113개 대학 캠퍼스에 “문재인 정부의 대학생 통신 사찰”이라며 통신 조회를 규탄하는 내용의 대자보를 붙인 데 이어 4일 기자회견을 갖고 문재인 정부의 사과를 촉구했다. 


대학생단체 ‘신(新)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신전대협)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혹시나 하는 마음에 알아보니 공수처를 비롯한 수사기관이 저희 신전대협 구성원 6인의 통신기록을 사찰한 것으로 드러났다"며 "저희가 공직자입니까. 아니면 범죄자입니까. 저희는 통신기록을 조회당할 하등의 이유가 없는 무고한 대학생"이라고 했다. 


신전대협은 "저희의 통신을 조회한 이유는 아마도 저희가 문재인 정권을 비판하고 독서 모임을 했기 때문일 것으로 생각한다"며 "문재인 대통령님, 본인이 직접 하신 ‘민간인 사찰은 대통령 탄핵감’이라는 말을 기억하십니까. 문재인 정권과 민주당은 앞으로 민주주의를 입 밖에도 꺼내지 마십시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공수처와 검찰은 저희의 통신기록을 사찰한 이유가 무엇인지 밝히십시오. 만약 통신 조회의 사유가 정당하지 못한 것이라면 수사기관은 사찰의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면서 "민간인의 통신을 조회하고도 오만하게 사죄하지 않는 모습은 당신들이 그토록 비난하던 독재정권과 다를 것이 없어 보입니다"라고 했다. 


통신 조회를 당했다는 김태일 신전대협 의장은 “우리가 대자보를 써 붙였다는 이유만으로 벌금형에 처해지고 대통령에게 모욕죄로 고소당할 때, 더욱 처절하게 대자보를 쓸 수밖에 없었다”며 “이제는 통신사찰마저 당했다. 남영동 대공분실이 떠오를 수밖에 없다”고 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남영동 대공분실에 민주·인권의 기둥을 우뚝 세워 다시는 국가폭력이 이 나라에 들어서지 못 하게 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신전대협은 1980~90년대 대학생 운동권 단체인 전대협의 이름을 풍자해 사용하는 보수 성향 청년 단체다. 지난해 전국 420여 대학교에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하는 내용의 대자보 5000여 장을 붙인 바 있다.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01.0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