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천은미 "백신 빨리, 많이 접종하라"더니... 정작 자신은 1차만

정부의 백신 강요에 불만과 비판 목소리 높아져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대한민국 정부 트위터


지난해 3월 정부 홍보물 등에도 등장해 코로나19(COVID-19) 백신 접종을 권유한 천은미 이대목동병원 교수(호흡기센터)이 정작 자신은 백신 1차 접종만 마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올해부터 공공장소에서 방역패스가 적용되면서 백신 차별 논란이 확산되고 있어 '정부의 백신 강요'가 논란이 될 전망이다. 

      
천은미 교수는 지난해 1231일 오전 YTN 뉴스라이브에 출연해 "백신 패스를 적용하는 곳에 대해 형평성이 필요하다"며 "저는 사실 건강상의 이유로 1차 접종 밖에 못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튿날인 지난 1일에도 YTN에 출연해 기저질환 보유 사실과 함께 1차 접종 밖에 하지 못했다는 점을 재차 확인했다. 천 교수는 "10여년 전 백신을 맞고 입원했고, 이후 10여년 간 백혈구가 정상인보다 적었다"며 "그렇지만 저는 의료인이고 또 호흡기 환자와 코로나 환자를 보고 있어 정말 고민하다 주사를 맞았다"고 밝혔다.

그는 "그런데 1차 접종 이후 상당히 안 좋았고, 사실 지금도 좀 많이 안 좋다"면서 "저 같은 분들도 있을 거고, 정말 안 맞고 싶지만 안 맞는 게 아니라 못 맞는 분도 분명히 계실 것이다. 그런 분들에 대해 정부가 소수를 배려하는 정책을 꼭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천 교수는 방송을 통해 코로나19 백신 접종의 중요성을 강조해 왔고, 정부의 백신 관련 공익 포스터에도 등장했다. 포스터는 "백신 '빨리, 많이' 접종하는 게 중요하다"는 내용이다 

 

네티즌들은 천 교수의 미접종 사실이 알려지자 "누굴 보고 백신을 맞으라마라 하는건가", "정부 홍보에는 앞장서왔으면서 이제와서 소수를 배려해달라는 건 이기적",  "고위공직자와 질병청 관계자들 접종여부도 공개하라", "백신 강요는 중지돼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1월 3일부터 식당과 카페 등 공공장소 출입시 방역패스가 적용되면서 기저질환 등 이유로 접종을 하지 않은 사람들의 일상생활이 어려워지는 데 대한 불만도 커지고 있다.  

 

조두형 영남대 의대 교수를 비롯한 의료계 인사들과 종교인, 일반 시민 등 1023명은 보건복지부 장관과 질병관리청장, 서울시장을 상대로 지난해 12월 31일 서울행정법원에 소송을 냈다. 이들은 "정부가 미접종자에 대해 식당, 카페, 학원 등 사회생활 시설 전반 이용에 심대한 제약을 가하는 방식으로 임상시험도 제대로 거치지 않은 코로나 19 백신 접종을 사실상 강요해 중증 환자와 사망자를 양산하고 있다"며 "행정처분은 취소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01.0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