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추미애 또 망언....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를 세월호 선장에 빗대

국민의힘 "추미애, 최소한의 금기마저 넘어섰다"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명예선대위원장. 사진=뉴시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국민의힘을 세월호에 빗대 막말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온 국민의 아픔을 정쟁에 이용하고 있어서다. 추 전 장관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선대위의 명예선대위원장을 맡고 있다. 

추 전 장관은 3일 페이스북에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동명이인인 세월호 이준석 선장을 언급했다. 

 

그는 "이준석 선장의 세월호는 구조를 애타게 기다리던 아이들에게 가만있으라고 했다. 가만히 있으면 구조의 손길이 곧 미칠 것처럼 아이들을 속이고 대피 행동을 막았다. 그리고 혼자 탈출하고 살아남았다"고 말했다.

추 전 장관은 이어 "이준석 국민의힘당 대표가 윤석열 대선후보에게 가만히 있으면 대선을 이길 것이라고 했다"며 "왠지 기시감이 든다. 가만히 있으면 후보도 국민의힘도 가라앉을 것"이라고 적었다.

추 장관은 작년 말에도 자신의 SNS를 통해 "'조국의 강'은 바닥까지 긁어내고 다 파내도 표창장 한 장 남았지만 '쥴리의 강' 은 파도 파도 끝이 안 보이고 그 무엇으로도 덮어질 것 같지 않다"면서 "검찰은 김건희씨에 대해 '쪼개기 불기소', '서면조사' 이런 것 하지 말고 정공법으로 수사해야 한다"고 했다. 가짜뉴스만으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부인을 겨냥한 것이다. 

 

국민의힘 황규환 선대위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세월호의 아픔을 정쟁 막말로 악용한다"며 "최소한의 금기마저 넘어섰다"고 지적했다.


황 대변인은 "어떻게 온 국민의 눈물 속에서 침몰한 세월호와 국민의힘을 동일시하고, 어떻게 동명이인이라는 이유로 304명의 승객을 사망, 실종케 한 이준석 선장을 야당 대표와 동일선상에 놓으며 비아냥댈 수 있나"고 비판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사진=페이스북 캡쳐

입력 : 2022.01.0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