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이재명 대국민 사죄 큰절 올려.... 민주당은 주요 당직자 일괄 사퇴

더불머민주당 대선 위기감 고조, 선대위 쇄신 예고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4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민생·개혁 입법 추진 간담회에서 '새로운 민주당으로 거듭나겠다'며 사죄의 절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주요 당직자 일괄 사퇴와 더불어 이재명 후보가 대국민 사죄의 큰절을 하는 등 '극약 처방'에 나섰다. 선거대책위원회도 완전히 달라진다. 이대로는 대선 승리가 불가능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사무총장은 24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당후사 자세로 주요 당직 의원들은 일괄 사퇴 뜻을 모았다”며 “초심으로 돌아가 당의 변화와 쇄신에 앞장서며, 각자 위치에서 대선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윤 총장과 송갑석 전략기획위원장, 서삼석 수석사무부총장, 민병덕 조직부총장, 이정근 미래부총장이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윤 총장은 “정책위의장과 수석부의장, 수석대변인, 홍보소통위원장 등 당직 가진 모든 분들이 사퇴 뜻을 함께 했다”고 말했다. 

 

주요 당직자 중에는 송영길 대표와 원내 보직의원들이 자리를 유지한다. 내년도 예산안 처리 등 정기국회 업무 때문이다. 

 

일괄 사퇴는 이재명 후보에게 힘을 싣기 위한 조치다. 이 후보는 "대선 승리를 위해서 모든 것을 내려놓은 용단으로,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당사에서 당내 상임위원장단 및 간사단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민주당 민생·개혁 입법 추진 간담회'를 개최하고 여당 후보로서 입법 및 정책에 속도를 내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이 후보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대국민 사죄의 뜻으로 큰절을 하기도 했다. 이 후보는 "정당은 무조건 국민 우선, 민생 우선이라야 한다. 완전히 변화되고 완전히 혁신된 민주당이 되라는 국민 명령을 충실하게 수행해나가야 한다"며 "민주당의 대선후보로서 우리의 민첩하지 못한, 그리고 국민들의 아픈 마음과 어려움을 더 예민하고 신속하게 책임지지 못한 점에 대해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고 했다.

이 후보는 "깊이 성찰하고 반성하고 앞으로는 지금까지와는 완전히 다른 변화되고 혁신된 새로운 민주당으로 거듭나겠다는 의미로 제가 사죄의 절을 한 번 드리도록 하겠다"면서 자리에서 나와 국민들 앞에 5초 간 큰절을 했다.

 

민주당 선대위는 외부인사 영입에 박차를 가하는 한편 실무팀도 곧 인선을 마치고 공식 활동에 들어갈 전망이다. 이 후보의 측근들로 구성하는 '별동대'가 꾸려질 가능성도 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11.2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협 어부바 콘텐츠 공모전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