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이완구 전 국무총리 별세

3선 의원, 새누리당 원내대표, 박근혜정부 국무총리 지낸 충청권 거물급 정치인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이완구 전 국무총리(사진)가 14일 별세했다. 향년 71세. 

1950년생인 고인은 2012년 혈액암 일종인 다발성골수증으로 투병해 왔다.  골수 이식을 받았으나 암이 재발해 투병을 계속, 13일 밤 위중해졌고 숨졌다.

 

충청권의 거물급 정치인이었던 고인은 충남 청양 출신으로 충남도지사와 15, 16, 19대 3선 국회의원을 지냈고 이후 새누리당 원내대표를 거쳐 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5년 2월 총리직에 올랐다.

그러나 총리직에 오른지 얼마 되지 않아 새누리당 19대 의원이었던 성완종 전 경남기업회장이 극단적 선택을 하며 남긴 로비 리스트에 이름이 올라 취임 60여일 만에 사퇴했다. 이후 정치 활동은 하지 않았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10.1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