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정의당, 20대 대통령선거 후보에 심상정 선출

결선투표에서 51..12% 획득.... 이정미 전 대표와 264표 차 신승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심상정(왼쪽) 정의당 대통령선거 후보가 이정미 정의당 전 대표와 1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선출결과 발표 및 보고대회에 앞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의당 심상정 의원이 12일 정의당 대통령선거 후보로 선출됐다. 정의당 대선 경선에서는 심 의원과 이정미 전 당 대표가 1,2위로 결선에 진출했다.  

 

정의당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당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선출결과 발표 및 보고대회를 갖고 결선투표 결과 총 투표수 11993명 중 심상정 의원이 6044표(득표율 51.12%)로 대선 후보로 확정됐다고 밝혔다. 이정미 전 대표는 불과 264표 적은 5780표(48.88%)로 석패했다. 무효표는 169표였다.

 

앞서 정의당은 지난 6일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 투표를 진행했으나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으면서 최다 득표자인 심 의원(46.4%)과 차득표자인 이 전 대표(37.9%)간 결선투표를 실시했다.

지난 7일부터 12일까지 온라인과 ARS(자동응답)과 우편으로 실시된 결선투표에는 총 선거권자 2만1159명 중 1만1993명이 참여해 투표율 56.68%를 기록했다.

대통령선거 네 번째 도전인 심상정 의원은 경선에서 과반을 얻지 못한 데다 결선에서도 신승하면서 다소 정치적인 부담을 갖게 됐다.  심 의원은 수락연설에서 "이번 대통령선거에서 저 심상정과 정의당의 승리가 곧 시민의 승리가 될 수 있도록 제 남은 열정을 모조리 쏟아 붓겠다"고 밝혔다.

 

이어 부동산문제와 대장동 의혹과 관련, "국민의힘은 파시즘 길목을 어슬렁거리는 극우 포퓰리즘이, 민주당은 가짜 진보로 넘쳐난다"고 여야를 싸잡아 바판했다. . 또 "최선이 아닌 차악을 강요하는 정치는 이제 끝내야 한다"며 "대한민국을 과거에 묶어 두려는 정치퇴행과 저는 단호히 맞서겠다"고 다짐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10.1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