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러브 송을 찾아서 <46>] 로난 키팅의 ‘When You Say Nothing at All’(1999)

김태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When You Say Nothing at All’은 음악 장르로 볼 때 컨트리로 알려졌지만 글쎄, 발라드 음악이라고 해도 무방하지 않을까.

 

이 노래는 키스 휘틀리(Keith Whitley)가 1988년에 불러 빌보드 Hot 컨트리 싱글 차트에서 정상을 차지했다. 그러나 이듬해 5월 9일 휘틀리가 갑작스레 사망하고 말았다. 공식적인 사망 원인은 알코올 중독이었다.

당시 휘틀리의 혈중 알코올 수치가 0.47%. 한국의 음주운적 적발 기준으로 볼 때 수치가 0.2% 이상이면 2년 이상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상 2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그의 갑작스러운 죽음으로 동료 음악인들이 추모 앨범 《Keith Whitley: A Tribute Album》(1994년)을 헌정했는데 앨리슨 크라우스(Alison Krauss)가 ‘When You Say Nothing at All’을 다시 불러 빌보드 컨트리 차트에서 3위에 올랐다. 한 해 뒤 앨리슨 크라우스는 이 곡을 자신의 앨범 《Now That I've Found You: A Collection》(1995년)에 재수록했는데 빌보드 200 차트에서 15위에 올랐을 만큼 히트했다. 크라우스의 첫 번째 더블 플레티넘 앨범(80만 장 이상 판매)이 되었다.

 

그리고 아일랜드 출신의 팝 싱어 로난 키팅(Ronan Keating)이 1999년 다시 불러 놀랍게도 영국과 아일랜드, 뉴질랜드, 스코틀랜드 등 영연방 국가에서 큰 사랑을 받으며 정상을 차지했다. 로난 키딩의 버전은 영화 <노팅힐>의 주제곡으로 쓰이면서 가속 패달을 밟았다.


세 가수의 버전이 모두 크게 히트했지만 곡은 조금씩 느낌이 다르다.

 

키스 휘틀리가 부른 오리지널 곡은 통기타가 중심이다. 컨트리 느낌이 나는 감미로운 저음이 특징이다. 캐니로저스의 젊은 시절 음성이 살짝 연상된다.

앨리슨 크라우스는 맑은 느낌의 담백한 보컬이 특징이다. 밴드(Alison Krauss & Union Station)가 전하는 탄탄한 로큰롤 느낌도 난다. 우열을 가리기 힘든 개성이 느껴진다.

로난 키팅의 버전은 확실히 팝 발라드적인 요소가 강하다. 컨트리 느낌은 거의 들지 않는다. 소프트 락에 가깝다. 아무리 들어도 질리지 않는다.

 

 

 

노랫말의 감미로움도 곡을 확실히 살린다. 

말 한마디 없이도 당신은 어둠을 밝힐 수 있고, 당신이 아무 말 안 해도 내가 들을 수 있는데, 그 이유를 절대 설명하기 어렵다고 노래한다. 심지어 당신은 아무 말을 하지 않을 때도 최상의 말을 들려준다(you say it best when you say nothing at all)고 말한다. 이런 역설적 호소에 빠지지 않을 사람이 또 있을까.


당신은 어떻게 내 마음에 바로 이야기 할 수 있는지 놀라워요.

말 한마디 없이도 당신은 어둠을 밝힐 수 있어요.

그 이유를 난 절대 설명할 수 없을 지도 모르겠습니다.

당신이 아무 말 안 해도 내가 들을 수 있는 것들에 대해

 

당신 얼굴에 번지는 미소는 당신에게 제가 필요하다는 것을 알게 해줍니다.

진실이 가득한  당신 눈동자는 절대 날 떠나지 않겠노라 말합니다.

당신의 손이 닿으면 내가 넘어질 때마다 내 손을 잡아줄 것이라 말합니다.

이제 당신은 아무 말을 하지 않을 때도 최상의 말을 들려줍니다.

 

It's amazing how

you can speak right to my heart.

without saying a word

you can light up the dark

Try as i may I could never explain

What I hear when you don't say a  thing

The smile on your face

lets me know that you need me,

There's a truth in your eyes,

saying you'll never leave me.

A touch of your hands

says you'll catch me 

wherever  I fall

Now, you say it best

when you say nothing at all

 

 

하루종일 사람들의 이야기 소리가 귓가를 맴돌지만

당신이 날 안아줄 땐, 이런 사람들의 소리가 들리지 않게 되죠.

그들이 아무리 애를 써도 결코 정의할 수 없어요.

저와 당신의 마음 사이에 전해지고 있는 것을.

 

당신 얼굴에 번지는 미소는 당신에게 제가 필요하다는 것을 알게 해줍니다.

당신의 손을 잡으면 내가 넘어질 때마다 내 손을 잡아줄 것이라 말합니다.

이제 당신은 침묵 속에서도 최상의 말을 들려줍니다.

 

All day long

I can hear people talking out loud

But when you're  holding me 

you drown out the crowd

Try as they may,

they can never difine

What's being said

between your heart and mine

the smile on your face

lets me know that you need me

A touch of your hand,

says you'll catch me if ever I fall

Now, you say it best 

when you say nothing at all~~

 

입력 : 2021.10.1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김태완 ‘Stand Up Daddy’

kimchi@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