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北 김여정, 문재인의 '대북 억지력' 발언에 '대남 협박'

""대통령이 나서서 北 헐뜯는다면, 남북관계 완전 파괴"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북한 김정은의 여동생 김여정이 15일,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억지력' 발언에 반발하면서 '남북 관계 파괴' 운운하며 대남 협박을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방과학연구소(ADD) 종합시험장에서 우리가 독자적으로 개발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의 잠수함 발사 시험의 성공장면을 지켜본 뒤 "북한의 도발에 대해 우리의 SLBM이 아주 효과적인 억지력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에 대해 김여정은 같은 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남조선의 문재인 대통령이 '우리의 미사일 전력은 북한의 '도발'을 억지하기에 충분하다'라는 부적절한 실언을 했다"며 "한 개 국가의 대통령으로서는 우몽하기 짝이 없을 것"이라고 비난했다. 통상적으로 북한은 대남 비난을 할 때 문재인 대통령을 '남조선 당국자'라고 지칭해 왔는데, 이번에는 직접 성명을 언급했다. 

 

김여정은 "대통령까지 나서서 대방(상대방)을 헐뜯고 걸고 드는데 가세한다면 부득이 맞대응 성격의 행동이 뒤따르게 될 것이고 그렇게 되면 북남(남북)관계는 여지없이 완전 파괴로 치닫게 될 것"이라고 협박했다. 

 

김여정은 "대통령이 기자들 따위나 함부로 쓰는 '도발'이라는 말을 망탕 따라 하고 있는데 대해 매우 큰 유감을 표시한다"며 "매사 언동에 심사숙고해야 한다"고 비난했다. 북한 독재 정권의 핵개발·보유 야욕, 대남 적화 망상, 비핵화 사기극,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등 갖은 대남 도발에 따라 파괴될 '관계'라는 게 없는 상황에서 가공의 '남북관계'를 들먹이며 문재인 정부를 압박한 셈이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9.1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