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더불어민주당, 정세균 득표 무효 처리 결정...각 후보 득표율 상향

이재명은 51.41%->53.7%, 이낙연은 31.08%->32.46%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대선 후보 경선 도중 사퇴한 , 정세균 전 국무총리의 득표를 무효 처리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현재 51.41%로 1위를 달리는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비롯한 각 후보의 득표율이 조정된다.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는 15일, 국회에서 14차 회의를 갖고 정세균 전 총리의 대선 경선 후보 사퇴에 따른 투표율 산정 안건을 심의하고, 상기한 결론을 내렸다. 이와 관련, 이상민 중앙당 선거관리위원장은 "특별당규 59조에 따라 정세균 후보가 얻은 투표율은 무효 처리된다"며 "정세균 후보가 얻은 투표수는 유효투표수에 포함하지 않은 채 계산하고 그에 따른 과반수를 최종적으로 얻은 후보가 당선된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정세균 전 총리가 득표한 2만3731표(4.27%)는 누적투표 수 55만5988표에서 제외돼 현재까지 유효투표수는 53만2257표로 조정된다. '분모' 성격인 전체 투표 수 자체가 줄어들게 되므로 지금껏 정 전 총리를 제외한 각 후보의 득표율은 상향된다.  현재까지 1위를 기록 중인 이재명 경기도지사(28만5856표)의 득표율은 기존 51.41%에서 53.70%로, 2위인 이낙연 전 대표(17만21790표)는 31.08%에서 32.46%로 조정된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9.1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