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최재형, 대선 캠프 해체 선언..."대선 포기는 아니다"

"이대로 간다면 희망 없어...홀로 국민 속으로 들어갈 것"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국민의힘 대권 주자 중 한 명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대선 캠프 해체를 선언했다. 그러면서 "대선 포기는 아니다. 새로운 방법으로 새로운 길을 가려고 한다"고 밝혔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14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정치권에 들어오고 전격적으로 입당하고, 출마선언을 하면서 정치라는 새로운 환경 속에 들어와 혹독한 신고식을 거치며 기성 정치인들에게 많이 의존하게 됐다"며 "그런 과정에서 저에 대한 국민 여러분의 기대는 식었다"고 진단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이어서 "그 모든 원인은 후보인 자신에게 있고, 다른 사람을 탓해서 될 일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실제로 최 전 원장은 정치권들에 들어오기 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강력한 경쟁자'가 될 것이라던 세간의 예상과 달리 저조한 지지율을 기록하고 있다. 출마 선언을 한 이후에도 제대로 준비되지 않은 '아마추어'적 모습을 보이는 등 실책을 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내가 왜 정치를 해야 하는지에 대한 근본적인 이유를 잊은 채 지금까지 달려왔던 제 모습이 보인다" "저는 새 정치를 열망하는 국민에 대한 배신자였다"고 자책하면서 "이대로 우리 캠프가 계속 간다면, 제게도 여러분에게도 희망은 없다"고 평가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이 시간부터 최재형 캠프를 해체하고, 홀로 서겠다. 국민 목소리를 듣기 위해 국민 속으로 들어가겠다"며 "이 결단이 정권 교체를 넘어, 당이 바뀌고, 정치가 바뀌는 것에 희망의 씨앗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9.1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