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윤석열 "박지원, 나에 대해 깔 게 있으면 빨리 털어놨으면"

"개인적인 신뢰 관계가 있기 때문에 나는 한 번도 윤 전 총장을 나쁘게 얘기한 적 없다"(박지원 국정원장)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조선DB.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잠자는 호랑이 꼬리를 밟느냐'고 자신을 비판한 박지원 국정원장을 비판했다. 


윤 전 총장은 14일 "박지원 국가정보원장과 따로 만나 술을 마신 적도 개인적으로 따로 만난 적도 없다”며 “나에 대해 아는데 말 못 하는 게 있으면 다 까고 이왕 까는 거 빨리 좀 다 털어놨으면 좋겠다”고 했다.


앞서 박 원장은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 제보와 관련해 윤 전 총장 측이 ‘박지원 개입설’을 제기하자 "윤 전 총장은 청 내부 사람하고만 밥 먹었느냐”면서 “총장 시절 저하고도 술 많이 마시지 않았냐”고 했다. 


박 원장은 이날 언론 인터뷰에서 윤 전 총장을 겨냥해 “나는 여야 가릴 것 없이 여러 사람을 만난다"며  “개인적인 신뢰 관계가 있기 때문에 나는 한 번도 윤 전 총장을 나쁘게 얘기한 적 없는데 왜 그런 식으로 얘기하냐”고 했다.


이어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문제를 제가 국회에서 맨 처음 터뜨렸다”며 “그 자료를 다 가지고 있다. (국정원이) 정치에 개입하지 않는다는데 왜 잠자는 호랑이의 꼬리를 밟나. 내가 나가서 불고 다니면 누가 유리하겠느냐”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꼬리를 밟은’ 것이 아니라, ‘꼬리가 잡힌’ 것”이라며 “이미 드러난 자료들만 해도 (박 원장의) 정치개입 혐의가 충분하다”고 주장했다.


김 최고위원은 “호랑이도 꼬리가 잡히면 함부로 달려들지 못한다”며 “그런데 이제는 ‘당신의 모든 비리를 알고 있다’며 국정원장 지위를 이용해 협박까지 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사납게 짓는 개는 사실 겁쟁이인 경우가 많다”고 했다.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9.1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