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윤석열, "문재인이 여론 조작에 관여했다는 주장은 지극히 상식적"

"여론조작의 유일한 수혜자인 문재인은 '변명'조차 못하고 있어"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야권의 유력 대권주자로 꼽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5일, '문재인 최측근' 전 경남지사 김경수씨와 드루킹 일당의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해서 "선거 여론조작의 진짜 책임을 묻는 것이 민주주의를 지키는 일"이라고 규정하고 "진짜 책임자와 공범에 대해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김경수-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에 대해 "문 대통령 핵심참모가 문 대통령을 당선시키기 위해 여론조작을 주도했다"고 정의했다. 그러면서 "이번 여론조작의 유일한 수혜자인 문 대통령이 '억울하다'는 변명조차 못하면서 남의 일처럼 행동하고 있다"며 "문 대통령이 답하고 책임져야 한다. 이게 '비서 김경수'가 책임 져야 할 일이냐?"고 따졌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진짜 책임자와 공범에 대해 수사하고, 선거에서 국민 심판으로 공작정치 세력을 심판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허익범 특검에게 진짜 책임자와 공범을 수사할 수 있도록 특검 활동을 연장·재개할 수 있게 해야 한다"며 "김경수에 대한 재판 동안 공소시효가 중단됐으므로 진짜 책임을 물을 수 있다"는 법리적 해석도 적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대법원 확정판결까지 난 공작에 대한 진상 규명과 진짜 책임자에 대한 책임 추궁이 이뤄지지 않고, 대충 넘어가면 이번 대선에서도 똑같은 여론 조작이 자행될 것" "여론조작 세력이 정권이 바뀐 이후 단죄 당하지 않기 위해 더욱 심한 여론조작에 나설 것"이라며 " 특검 수사 재개·연장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또 "김정숙 여사가 '경인선을 간다, 경인선에 가자'고 직접 말하는 자료화면들이 남아있고, 고위공직인 총영사 자리가 실제로 흥정하듯 거래된 것이 드러난 상황에서, 문 대통령 본인이 여론조작을 지시하거나 관여했을 거라는 주장은 지극히 상식적"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본인 모르게 '키다리 아저씨'가 여론조작을 해 줬다는 말인가? 어차피 이긴 게임이니까 '금지 약물 도핑 테스트'에 걸렸어도 그냥 넘어가자는 거냐?"라고 따졌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이 정권은 어떻게든 진실이 규명되는 것, 진짜 책임자가 책임지게 하는 것을 막으려 들 것"이라며 "이런 선거 여론조작의 뿌리를 뽑아 민주주의를 지키겠다는 한 가지 생각을 공유하는 모든 사람이 힘을 모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7.2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