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홍준표, "이재명, 'DJ 집권' 역사 있는데 굳이 1500년 전까지 왜 소급하나?"

"좌충우돌인데도 팬덤 생기는 것 보면 신기해"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대권 주자로 분류되는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25일, 소위 ‘백제 발언’으로 ‘호남 비하’ 논란에 휩싸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해 “그가 민주당 후보가 되면 크게 힘들이지 않고 정권교체를 이룰 수 있을 것 같아 참 좋다”고 주장했다. 


홍준표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재명 후보가 호남 후보 불가론을 강조하다 보니 1500년 전 역사까지 소환하여 백제 불가론을 외쳤다”며 “DJ가 집권한 가장 가까운 역사가 있는데도 굳이 1500년 전까지 소급한 것은 그의 천박한 역사 인식과 민주당이 그토록 외치는 지역 갈등 해소를 역이용해 보려고 하는 경선 전략의 일환이라고 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홍준표 의원은 또 “형수 쌍욕, 무상연애에 이젠 지역갈등까지 부추겨 경선 후보가 되어보자는 이재명 후보를 바라보면서 대통령을 하고자 하는 사람이 저렇게 인생을 막살아도 국민이 찍어줄 수 있을까 하는 의구심이 들었다”며 “좌충우돌 막가는 인생을 살아도 일정한 팬덤이 생겨나는 것이 참으로 신기하다”고 비꼬았다.

홍준표 의원은 이어서 “무덥고 짜증 나는 여름날, 국민과 민주당 지지층을 더 힘들게 하는 이재명 후보이지만, 그가 민주당 후보가 되면 우리(국민의힘)는 참 좋다. 크게 힘들이지 않고 정권교체를 이룰 수 있을 걸로 보이기 때문”이라고 마무리했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7.2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