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꼴사나운 이재명과 이낙연의 '노무현·문재인' 간판 잡기 경쟁

'과거 지향적' 행태 보이는 자들에게 '대한민국 미래' 맡겨야 하나?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소위 '이낙연 캠프' 상황본부장인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3일, 페이스북에 ‘문재인 최측근’인 전 경남지사 김경수씨가 이낙연 전 대표와 통화하면서 “대통령을 부탁한다. 잘 지켜달라”라고 공개한 것과 관련해서 이재명 지사 측 김남국 의원이 반발하고 나섰다. 김씨는 드루킹 일당의 댓글 조작 공모 혐의가 지난 21일 대법원에서 ‘유죄’로 확정돼 2년 동안 수감 생활을 해야 한다. 이 전 대표는 이와 관련 김씨에게 전화해 위로하며 대화를 나눴다고 한다. 대한민국 ‘헌법’이 가장 처음 명시한 ‘국민 주권’을 사실상 침해한 선거 기간의 ‘여론조작’에 대해 ‘징역 2년’에 불과한 처벌을 받는데, 이를 ‘위로’한다는 것도 ‘어폐’가 있다고 할 수 있다. 


최인호 의원이 공개한 ‘이낙연-김경수 통화’에 따르면 이 전 대표는 “많이 착잡하실 텐데 제가 전화를 드려서 번거로움을 드릴까 봐 전화도 안 할까 했다가, 아닌 거 같아서 전화하게 됐다”고 운을 뗐다. 김경수씨는 “도움을 드려야 하는데 오히려 걱정을 드려 죄송하다”고 답했다. 이 전 대표는 “지금의 이 어려움을 잘 이겨내시면 김 지사(김경수)에 대한 국민의 신임이 더 높아질 수 있을 것”이라고 응원했다. 김씨는 “제가 버티는 것은 잘하지 않나. 대통령을 부탁한다. 잘 지켜달라”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어떠한 일이 있어도 대통령을 잘 모시겠다. 잘 지켜 드리겠다”고 답했다.

이 같은 김경수씨의 당부는 여러 의미로 해석될 수 있다. 현재 세간의 이목은 과연 해당 ‘여론조작’이 김씨와 드루킹 일당의 ‘공모’에 그친 것이냐는 데 있다. 김씨 위에 해당 범죄를 ‘승인’한 ‘상부’가 있지 않으냐는 의심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퇴임한 후 이에 대한 재수사 또는 보완수사를 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이와 관련해서 김씨가 더불어민주당 내 유력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에게 ‘문재인 보호’ 취지로 당부했을 수도 있고, 이와 전혀 무관하게 대선주자 경선에 나선 이 전 대표에게 의례적으로 얘기한 것일 수도 있다.
최인호 의원은 “곧 영어의 몸이 될 김 지사는 본인보다도 이렇게 대통령을 먼저 걱정했다. 과연 김경수답다. 이렇게 김경수, 이낙연, 문재인 그리고 당원들은 하나가 됐다”고 주장했다. ‘문재인 최측근 김경수’란 간판을 이용해 마치 ‘문심’이 자기 쪽에 있다는 일종의 ‘선전’이라고 할 수 있다.
이에 대해 이재명 지사 측 김남국 의원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우선 사적인 대화를 녹취록 작성하듯이 한 문장, 한 문장 이렇게 자세하게 공개한 것 자체가 상식적이지 않은 것 같다”며 “더욱이 재수감을 앞둔 김경수 지사를 위로하기 위한 대화 내용을 공개해서 마치 선거에 이용하듯이 하는 것이 과연 적절한 것인지 의문”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더 부적절한 것은 일부러 ’문심’이 여기 있다는 식으로 오해하게 하려고 했다는 것”이라며 “이런 방법으로 대통령을 당내 경선에 끌어들이는 것이 과연 문 대통령을 지키는 일인지, 그리고 이것이 적절한 행동인지 묻고 싶다”고 했다.
 
최근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 측은 ‘친노’ ‘친문’ 표심을 잡기 위해 십수 년 전의 ‘노무현 탄핵’ 얘기를 꺼내 진실 공방을 벌이고 있다. 이어서 죄를 짓고 감옥에 들어가야 할 인사의 “문재인을 부탁해”라는 식의 말 한마디에 대해, 한쪽은 마치 ‘낙점’을 받은 것인양 떠들고, 다른 한쪽은 극렬하게 반발하고 있다. 

이게 집권여당 유력 대권 주자들의 ‘실상’이다. 대한민국의 성장과 발전, 국민 삶의 질 제고에 대한 고민보다 ▲노무현 문재인이란 ‘간판’을 내거는 데 매진하는 듯한 모습을 보이는, 때아닌 '정통·적통' 논쟁을 벌이는, 이들이 과연 '21세기 대한민국'을 이끌어갈 '깜냥'이 될 지 의문이 들 수밖에 없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7.2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