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경찰, 부경양돈 축산물공판장 임직원의 업무상 배임 등 의혹 조사 중

고소인 정치권에 자료 제공...몇몇 보좌진 이 문제 눈여겨 봐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조선DB. 기사와 관련없음.

경찰이 부경양돈농협(부경양돈) 축산물공판장 임직원들에 대한 수사에 나섰다. 업무상 배임 등으로 처벌해 달라는 고소장이 접수됐기 때문이다. 


고소인 A씨는 22일 "지난 7일 부경양돈 축산물공판장 본부장과 과장이 외상거래를 규정대로 하지 않는 등 제대로 관리하지 않아 경제적 피해를 입었다는 내용의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했다. 


현재 서울 송파경찰서는 A씨에 대해 고소인 조사를 진행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고소인 조사가 끝나는 대로 피고소인 조사가 이어질 예정이다. 


A씨에 따르면 그는 K업체 대표의 부탁으로 2017년 자신의 토지를 제3자 담보제공으로 부경양돈에 20억원의 근저당권을 설정해줬다. 이와 함께 ‘거래한도는 5억으로, 외상거래는 10일 이내로 하며, 한 번이라도 연체 등이 있으면 금액을 축소한다’는 계약을 함께 맺었다. 


그런데 경양돈 측이 외상거래대금 연체가 계속 되는 상황에서 K업체에 거래한도의 2배가 넘는 12억5000만원의 육류를 납품했고, 이러한 사실을 자신에게 알리지 않았다는 게 A씨 주장이다. 


이런 이유로 A씨는 한때 거래 중단을 요청하기도 했다. 이후 다시 합의를 통해 거래가 재개됐지만 변한 것은 없었다. 


연체 중인데도 78회에 걸쳐 거래 한도의 4배에 달하는 18억5000만원 상당의 육류가 출고된 것. 


A씨는 K업체가 종적을 감춘 후 경매예고장이 오고 나서야 이런 사실을 파악하게 됐다.  A씨는 K업체가 육류와 대금을 착복한 것으로 보고 있다. 


A씨는 “이후 부경양돈은 거래당사자에겐 대금 지급을 요청하지 않고 담보제공자에게만 ‘즉시 경매에 넘기겠다’고 협박해 연 10%가 넘는 이자로 15억440여만원을 회수해갔다”며 “남은 원금 11억원에 대해서도 다시 경매예고장을 보내며 협박하고 있어 경제적 피해는 물론 정신적 고통까지 겪고있다“고 했다.


이와 관련 부경양돈 측은 “내부 절차가 현재 진행 중이서 답변할 수 없다”고 말했다. 다만 정치권의 물음에  “미수금의 발생과 상환이 연속적으로 이루어지는 계속거래로 정상적인 거래”라고 했다. 


이에 대해 A씨는 "부경양돈이 정상적인 거래라고 하는데, 그렇다면 왜 출고내역을 공개하지 않는 것인지 묻고 싶다"면서 "연체 중 출고는 부경양돈과 K업체 내부가 결탁하지 않고서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A씨는 이 문제에 대해 정치권에 '제보' 형식으로 자료를 제공하고 있어 몇몇 보좌진이 이 문제를 눈여겨 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7.2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