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5인이상 사적모임 금지인데.... 10여명 모여 술판 벌인 스님들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지난 19일부터 전국에 5인 이상 사적금지 조치가 내려진 가운데 승려들이 이를 어기고 모여 술을 마셨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방역당국은 사실관계 확인에 나섰다. 


20일 전남 해남군 방역당국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후 8시께 해남군 한 사찰의 숙박시설에서 승려 10여명이 음식과 술을 마시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접수된 사진에 따르면 승려 10여명이 모여 있는 식탁위에는 맥주와 소주 등 술과 음식이 올려져 있었으며 이들은 마스크도 착용하지 않있다.


방역당국은 "관련 내용이 접수돼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며 "수칙위반이 드러날 경우 과태료 처분 등의 조치를 취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해남지역 유명 사찰의 승려들로, 숙박시설 업주는 승려들이 따로 앉아 배달 음식을 시켜 먹었다고 해명했다. 또 사찰 관계자는 숙박시설 수리 후 안택고사를 위해 모인 것이고 술자리 또한 운영자가 감사의 뜻으로 마련한 것으로 유흥이 목적이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7.2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