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조카에게 물고문하고 개똥 먹인 이모, 자신도 가정폭력 피해자였다

동영상 내용 보니.... 옷 벗기고 벌세우고 빨랫줄로 묶어 물고문하고 개똥 먹이고

10살 여아 조카를 욕조에서 '물고문' 하는 등 학대해 숨지게 한 이모 A씨가 지난 2월 경기도 용인동부경찰서에서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위해 호송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10세 조카를 물고문해 숨지게 한 이모 부부의 엽기적 학대 동영상이 공개되면서 전 국민의 공분을 사고 있다.  또 가해자인 이모는 자신 역시 가정폭력의 피해자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폭력의 대물림' 여부가 다시 주목받고 있다.   

 

8일 수원지법 형사15부(조휴옥 부장판사)는 살인 및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아동학대) 혐의로 기소된 이모 A(34)씨와 이모부 B(33)씨의 공판에서 이들이 직접 찍은 동영상 13건을 공개했다. 동영상은 지난 1월 16일부터 사망 당일인 2월 8일까지 학대한 모습이 담겨 있다.


앞서  A씨와 B씨는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고림동 아파트 화장실에서 10살 조카 C양의 손발을 빨랫줄과 비닐로 묶어 움직이지 못하게 한 뒤 머리를 물이 담긴 욕조에 여러 차례 강제로 넣었다가 빼는 등 30분 이상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공개된 동영상에서는 허벅지 부분에 새파랗게 멍이 든 C양이 알몸 상태로 욕실 바닥에서 빨래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또 다음날에는 A씨 부부가 역시 알몸 상태의 C양에게 양손을 들고 벌을 서도록 했다.


이보다 더 충격적인 내용도 있다. 지난 1월 20일 오후 1시 26분쯤에 찍은 동영상에서 이모 A씨는 C양을 대형 비닐봉지 안에 들어가게 한 뒤 “입에 쏙”이라고 지시했고, C양이 이를 입에 넣자 “장난해? 삼켜”라고 말했다. C양이 먹은 건 개의 대변이었다.

 

나흘 후 동영상 속 C양은 역시 알몸상태였으며 눈은 뜰 수 없을 정도로 부어있었다.  사망 하루 전인 지난 2월 7일 오전 6시 10분쯤 C양은 무릎을 꿇고 양손을 드는 벌을 받던 중 왼팔을 들지 못했다. A씨 부부는 이에 C양에게 “팔 똑바로 들어”라고 소리치는가 하면 국민체조를 시키기도 했다.


사망 당일인 2월 8일에도 이모 부부는 C양의 양손을 들게 해 벌을 세웠고, C양이 넘어지자 욕실로 끌고 가 발을 빨랫줄로 묶은 후 머리를 욕조에 넣었다 빼는 등 이른바 '물고문'으로 C양을 숨지게 했다. 

 

A씨는 촬영 이유에 대해 “친모에게 보여주려고 했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그는 친모에게 동영상을 전달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 부부에 대한 다음 재판은 내달 1일 열릴 예정이다.

 

이에 앞서 A씨는 친부로부터 극심한 가정폭력에 시달렸던 것으로 알려져 '폭력의 대물림'에 대한 논란이 계속될 전망이다.  A씨는 2019년 군산 아내 살인사건 범인의 딸로, 당시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범인인 아버지를 제대로 처벌해 달라고 청원한 바 있다. 

 

당시 A씨의 아버지는 자택에서 아내를 10시간 넘게 때려 숨지게 한 뒤 농로에 버리고 도주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고 2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피해자인 아내는 A씨의 아버지와 재혼한 관계로 A씨의 친엄마는 아니었다.

 

당시 A씨 또는 그의 자매가 올린 것으로 추정되는 청원글 작성자는 "아버지로부터 지속적인 가정폭력에 시달렸다"고 밝힌 바 있다. 청원인이 A씨와 동일 인물이라는 것이 아직 공식적으로 확인되지는 않았지만, 적어도 A씨가 유년기 가정 내 학대 폭력에 노출됐다는 사실은 밝혀진 것이다.

 

 

글=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21.06.0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