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민주당 전 부대변인 천안함 수장 발언 논란 이어 “도대체 뭐가 막말”

조상호 전 부대변인 “청년들 바다에 수장된 책임이 MB에 없느냐”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조상소 전 더불어민주당 부대변인이 7일 채널A에 패널로 출연했다. /사진=채널A

조상호 더불어민주당 전 상근부대변인이 천안함 수장(水葬) 발언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도대체 뭐가 막말이냐”며 “청년들이 바다에 수장된 책임이 이명박 정부엔 없느냐”고 주장했다.


조 전 부대변인은 지난 7일 심야에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자신의 방송 발언과 관련한 논란에 이같이 밝혔다. 조 전 부대변인은“작전에 실패한 군인은 몰라도 경계에 실패한 군인은 용서할 수 없다는 군사 격언이 있다”며 “심지어 당시는 한미연합훈련 중이었다. 하지만 함장 지휘관이 폭침으로 침몰되는데도 뭐에 당했는지도 알지 못했다”고 했다. 


조 전 부대변인은 “결국 46명의 젊은 목숨을 잃었다. 근데 함장이 책임이 없나”고 했다.


이어 “심지어 감사원조차 25명의 장성 포함 지휘관들에게 수사 및 징계를 요구했고 그 중 12명은 군형법위반 소지가 있다며 수사의뢰 했지만 이명박 정부 군은 그들 전부 무혐의 처분했다”며 “오히려 2년 뒤 그 중 8명을 장성 승진시킨다. 


이 때문에 지금까지 ‘당시 정부가 뭘 알고 입막음 하려고 덮어준 거 아니냐’는 음모론이 판친다”고 했다.


조 전 부대변인은“그 청년들이 차디찬 바다에 수장된 책임! 함장에게 없느냐?”며 “당시 군 수뇌부에 면죄부를 준 이명박 정부와 그 정당 책임 없나”라고 했다. 이어 “(당시 군) 지휘부들에 대한 비판을 접을 생각도, 용서할 생각도 없다”며 “뻔뻔하게도 그들 중 8명이나 2년 뒤 승진으로 화답한 이명박 정부와 그 정당 또한 마찬가지”라고 했다.


이에 대해 천안함 최원일 전 함장은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당시 연합훈련은 백령도에서 170km 떨어진 곳에서 했고 천안함은 평상 상태의 경비 중이었다”며 조씨 발언에 대해 반박했다.


최 전 함장은 “경계 실패는 경계에 필요충분조건이 갖추어졌음에도 근무가 해이하거나 게을리한 상태에서 실패한 경우”라며 “(조씨가) 정보제공과 장비를 갖추어 주지 않은 조건은 모르네요”라고 했다. 이어 “공인이 음모론자의 선동에 부화뇌동함이 안타깝다”고 했다.


글=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6.08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