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조수진 의원 “문정복 언행 논란이 된 것은 한두 번이 아니다”

문정복, 본회의장에서 류호정 정의당 의원 향해 ‘야, 어디서 감히’라고 말하기도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사진=조선DB

최근 ‘여자라 의원됐다' 등의 발언으로 논란이 된 문정복 더불어민주당의원이 국회 본회장에서도 류호정 정의당 의원에게 ‘야, 어디서 감히’라는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은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문 의원의 막된 언행, 문 의원도 윤호중 원내대표도 문제라고 생각하지 않을 것'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며 “그의 언행이 논란이 된 것은 한두 번이 아니다”라고 지적하며 과거 일화를 공개했다. 


조 의원은 “지난해 국회 국정감사에서 문 의원은 야당 의원이 질의할 때면 손가락질을 하고, 옆자리 김용민 의원과 귓속말을 하면서 내놓고 비웃고, 고함을 질러댔다”며 “지난해 11월 4일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상대로 야당 의원이 질의했을 때 ‘질문 같은 질문을 해야지’ ‘답변하지 마세요, 실장님’ 등의 고성을 질렀고, 내게도 손가락질을 하면서 ‘너나 잘해’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소셜미디어를 통해 (국민의힘) 태영호 의원을 향해 ‘북에서 도피한 변절자의 발악’이라고 썼던 것의 연장선의 언행이 반복돼 온 것”이라고 했다. 문 의원은 작년 7월 페이스북에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한 태 의원을 향해 “북에서 대접받고 살다가 도피한 사람이 할 소리는 아니다”라며 “태 의원의 발언은 변절자의 발악으로 보였다”고 했다가 비난이 일자 사과했었다.


조 의원은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야당 후보를 향해 ‘쓰레기’라는 막말을 퍼붓고도 압도적으로 원내대표에 당선된 윤호중 원내대표가 어떻게 문 의원을 징계할 수 있겠나”라며 “자신 얼굴에 침 뱉기가 되는 것인데”라고 했다. 그러면서 “(윤 원내대표는) 한 번도 진심으로 사과한 적이 없다”며 “문 대통령과 민주당, 아무것도 달라지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문 의원은 최근 국회 본회의장에서 정의당 류호정 의원에게 “야 어디서 감히”라고 했고,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임명을 비판한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에게는 “여성이라 국회의원이 되신 것이냐”라고 해 논란이 됐다.


글=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5.1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