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당 대표 출마 선언 국민의힘 김은혜 의원 “정치참여 선언 안한 사람과의 인연 동원하는 건 낡은 정치”

“'다르다와 틀리다는 다르다'는 진리, 민주당에 강요 않겠다. 국민의힘이 이해하고 실천하겠다”

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서울 국립현충원 참배한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 사진=김은혜 의원실 제공.

국민의힘 당 대표 출마를 선언한 김은혜 의원(경기 분당갑)이 “다음 당 대표에게 필요한 것은 실패한 낡은 경험이 아니라 도전정신과 새로운 상상력”이라고 밝혔다. 


김은혜 의원은 15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초선이 무슨 당 대표를 하나’라는 당 안팎의 여론에 대해 “충분히 합리적인 의문”이라며 “보수 정당의 역사에서 찾아보기 힘든 낯선 도전이라는 것을 저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김은혜가 ‘파격적인 리더십 교체’를 외치며 감히 출마를 선언한 이유는 간명하다”며 “지금 국민의힘이 처한 상황 또한 지난 역사에서 찾아보기 힘든 사상초유의 상황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국민의힘이 집권해도 시계바늘이 거꾸로 돌아갈 일은 절대로 없다는 확신을 국민들께 드려야 한다. 그래서 이번에 선출되는 당 대표의 얼굴이 중요한 것”이라고 했다. 전당대회를 앞두고 당 내외에 일고 있는 ‘초선 돌풍’에 대해 “초선들이 잘나서가 아니라 ‘새로운 얼굴’이 필요하다는 민심이 투영되고 있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김 의원은 “이제 겨우 스타트를 끊었는데 시작부터 견제구가 날아온다”면서 “그러나, 날아오는 견제구마저 과녁에서 벗어난 얘기여서 안타깝기 그지없다”며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배우 윤여정씨를 예로 들었다.  


<“윤여정도 70세 넘어 상을 받았다. 나이로 사람을 평가하는 것은 맞지 않다”고 말합니다. 지금 당 대표의 나이가 많다고 문제 삼는 사람이 있습니까? 오스카가 윤여정 선생이 연세가 많아서 상을 준 것이 아니었듯이 사태의 핵심은 역량과 비전입니다.>


김 의원은 “이른바 ‘중진’이라는 분들이 내세우는 당의 위기타개책은 오로지 윤석열”이라며 “스스로 고쳐서 문제를 해결할 생각을 하지 않고 아직 정치참여 선언도 안한 사람과 스치고 들은 인연까지 동원하는 정치는 낡은 정치”라고 단언했다. 


이어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윤여정을 소환하려면 제대로 소환해야 한다”며 윤여정씨가 수상소감으로 말한 “오스카 받았다고 윤여정이 김여정 되는 것 아니다, 브래드 피트와 영화 찍을 일 없다”고 인용했다. 윤여정씨 스스로 도전정신과 창조정신으로 아카데미상을 쟁취한 것을 근거로 국민의힘 역시 윤여정씨와 같은 자생력을 갖춰야 한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그러면서 “다음 당 대표에게 필요한 것은 실패한 낡은 경험이 아니라 도전정신과 새로운 상상력”이라고 덧붙였다. 


같은 날 오전, 김은혜 의원은 서울 동작동 국립현충원을 참배했다. 김 의원은 현충원에 안장돼 있는 전직 대통령(이승만, 박정희, 김영삼, 김대중 전 대통령) 묘역 전체를 전부 다 참배했다. 

 

현충원 참배 후, 페이스북에 올린 <다르다와 틀리다는 다르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김 의원은 “내편 대통령은 찬미만이 허락되는 불가침의 선이고, 네편 대통령은 그저 삭제하고 싶은 악일뿐”이라며 “그 결과 멀쩡한 우리 역사는 반쪽 짜리 불행한 역사로 둔갑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공은 공대로, 과는 과대로 냉정하게 평가할 수 있어야 계승할 것과 극복할 것을 가려내어 역사를 발전시킬 수 있을 것”이라며 “'다르다와 틀리다는 다르다'는 진리를 민주당에게 강요하지 않겠다. 그냥 국민의힘이 이해하고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국민의힘이 집권하면 시계바늘을 거꾸로 돌리지 않을까?'하는 국민 여러분 마음 한켠의 염려를 실천으로 불식시키겠다. 그 길만이 망국적인 편가르기 정치, 가치전도와 이율배반의 내로남불 정치를 끝장내는 길일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글=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5.1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조성호 ‘시간여행’

chosh760@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