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노무현 대통령만들기' 일등공신 염동연 전 열린우리당 사무총장 회고록 펴내

2002년 대선 숨은 이야기 담은 <둘이서 바꿔봅시다> 출간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노무현 신화'의 탄생을 담은 <둘이서 바꿔봅시다! 염동연이 말하는 노무현 신화의 탄생>(염동연 지음, 폴리티쿠스)가 14일 출간됐다.  

 

 초선 국회의원 노무현에게 "대통령에 출마하라"고 했던 제안자, 노무현 대통령 탄생의 일등공신 염동연 전 열린우리당 사무총장(17대 국회의원)의 회고록이다.

 

노무현에 대한 책은 많지만 노무현 정권의 탄생을 그린 이야기는 드물다. 당시 대선 캠프에는 소수의 사람들만이 모여서 선거를 치렀고 전 과정을 아는 이들이 별로 없기 때문이다.  당시 노무현 대선 캠프인 금강캠프의 좌장 염동연 전 총장이 쓴 이 책에는 노무현의 대권 도전에 관련된 뒷이야기가 담겨 있다.

 

김대중 총재의 외곽부대이자 청년전위조직인 민주연합청년동지회(연청)을 이끌던 염 전 총장이 노무현을 대권주자로 점찍은 것은 1997년 3당 합당 당시  ‘호남을 고립시키는 정치적 야합’이라며 합류하지 않은 노무현을 지켜보면서다.  2000년 어느 날 염동연은 동갑내기 정치인 노무현과 손을 잡고 “둘이서 세상을 바꿔봅시다”라는 결의를 다졌고, 이 결의는 2002년 노무현 대통령의 탄생으로 이어졌다.


이 책에는 2002년 노무현 대선 캠프의 핵심이었던 저자만이 털어놓을 수 있는 숨은 이야기가 가득하다. 한국 정치를 바꿔보자고 의기투합한 노무현과 염동연 두 사람이 대선캠프를 꾸리고 당내 경선에 이어 정몽준 후보와의 단일화 과정을 거쳐 이회창 한나라당 후보를 꺾고 집권하기까지의 과정이 흥미진진하게 펼쳐진다. 

 

염 전 총장은 “우리는 당시 소수의 마이너리티들이 모여 선거를 치를 수밖에 없었고, 단 한 명의 국회의원도 지원하지 않는 처절한 외면 속에서 경선을 준비했다. 롤러코스터라도 올라탄 듯이 희비가 쉴 새 없이 교차하고, 손에 땀을 쥐는 긴장이 이어져 드라마보다도 더 드라마 같은 사건의 연속이었다”라고 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5.1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