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이재명과 함께 했던 신상진,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 선언

의사 출신 수도권 4선 의원, “좌파 민주당 정치인들의 생리를 너무나 잘 알고 있다. 지피지기면 백전백승”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의사 출신 신상진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14일 당대표 출마를 선언했다.

 

신 전 의원은 수도권(성남시 중원)에서 4선을 했다. 그는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국민의 명령은 무능한 좌파정권을 대선에서 교체해 달라는 것”이라며 “당대표가 돼야 하는 사람은 첫째도 둘째도 셋째도 사심없이 일해야 한다”고 했다.


신 전 의원은 “중진과 초선이 서로 깎아내리고 영남과 수도권이 서로 손가락질하는 모습 속에서 내년 대선 패배의 망령이 살아나는 듯하다”고 했다. 이어 “그동안 당에서 권력의 자리보다는 묵묵히 뒤에서 선당후사의 정신을 한순간도 잊지 일해 왔다. 1년의 짧은 당대표 여정을 단단한 국민의힘으로 국민이 신뢰하고 아끼는 정당으로, 이기는 정당으로 반드시 바꾸어 놓겠다. 국민의힘을 통합의 용광로로 반드시 만들어 내고야 말 것”이라고 했다.


신 전 의원은 “민주당 대선 유력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성남에서 시민운동 투톱으로서 함께 했던 한때의 동지였던 관계”라며 “좌파 민주당 정치인들의 생리를 너무나 잘 알고 있다. 지피지기면 백전백승이다. 운동권 출신으로서 희생을 통한 투쟁 경험과 당의 혁신위원장으로서 정치혁신, 정당혁신, 공천혁신에 대한 수많은 고민을 통해서 만들어 낸 정책과 전략을 수립했던 노하우를 가지고 있다”고 했다.


그는 “혁신의 기초와 통합의 기반을 확고히 구축해 대선 승리를 만들어 내는 진정성 있고 사심 없는 뚝심의 당대표가 되겠다”며 “윤석열 전 총장을 비롯한 당 내외 대선 후보군의 원탁테이블을 당선 즉시 마련해 야권단일화를 위한 작업에 착수하겠다”고 했다.


신 전 의원은 홍준표 무소속 의원 복당 문제에 대해선 “당대표가 되면 당의 복당 절차를 충분히 밟도록 하겠다”며 “홍준표 전 대표 복당이 우리 전당대회 또는 우리 대선을 앞둔 위중한 시기에 대국민 상대로 한 찬반 논란이 되는 것은 좋은 방안이 아니라고 본다”고 했다.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면에 대해선 “석방은 빨리해야 한다. 대통령 스스로 검토해서 석방과 사면에 대해서 진지하게 결단을 내려줬으면 한다”고 했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5.1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