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연극 '렁스', 1년 만에 재공연

남주에 이동하, 성두섭, 오의식, 여주에 이진희, 류현경, 정인지 출연

정혜연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우리는 좋은 사람일까?" 

 

나와 너, 우리, 세계, 더 나아가 지구에 대해서까지 끊임없이 대화를 이어가는 두 남녀의 삶을 담은 연극 '렁스(Lungs)'가 공연된다. 

 

무대장치, 조명 등의 미장센 사용을 최대한 절제한 채 두 배우의 연기와 감정, 호흡 만으로 한 커플의 일생에 걸친 희로애락을 90분 동안 파노라마처럼 펼쳐내는 매력을 선사하는 연극 '렁스'는 영국 작가인 던컨 맥밀란(Duncan Macmillan)의 대표작이다. 2011년 워싱턴 초연 이후 미국, 영국, 스위스 등 세계 각국에서 꾸준히 공연됐고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이었던 2020년에도 한국과 싱가폴에서 작품의 생명력을 이어갔다. 런던 전체가 락다운이었던 지난 6월, 런던 올드빅 씨어터에서 진행된 9일간의 무관중 온라인 유료 생중계 공연에는 총 69개국의 관중이 관람한 바 있다. 


2021년 6월에 돌아오는 두 번째 무대는 초연 흥행을 견인했던 배우들이 대거 출연한다. 스스로 ‘좋은 사람’이라고 믿어왔지만, 상대에 대한 이해와 위로에 서툴러 긴 시간을 돌아온 후에야 서로를 이해하게 된 ‘남자’ 역에는 연극 '오만과 편견',  드라마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시그널'등에서 특유의 우아하고 섬세한 연기로 사랑 받아온 이동하와 연극 '프라이드', '나무 위의 군대',  뮤지컬 '키다리 아저씨', '여신님이 보고계셔' 등에서 다채로운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 온 성두섭이 초연에 이어 출연한다. 드라마 '여신강림', '하이바이, 마마!' 등에서 작품에 따뜻한 활력을 불어넣는 배우 오의식이 ‘남자’역에 새롭게 합류한다.


‘좋은 사람’이 되어야 한다는 신념으로 매 순간 갈등하고 부딪히며 성장하는 ‘여자’ 역에는 연극 '프라이드', 드라마 'VIP' 등에서 짙은 감성과 사랑스러움을 동시에 보여주며 믿고 보는 배우로 자리매김 한 이진희가 초연에 이어 출연을 결정했다. 영화 '아이', 드라마 '20세기 소년소녀' 등에서 현실적이고 안정된 연기를 선보여온 류현경이 ‘여자’역으로 5년만에 연극 무대로 컴백한다. 또 통찰력 있는 캐릭터 분석으로 선 굵은 연기를 선보여온 뮤지컬 '마리 퀴리', '데미안'의 정인지가 합류해 작품의 몰입을 높일 예정이다.

연극 '렁스(Lungs)'는 오는 6월 26일 아트원씨어터2관에서 개막하며 5월 26일 인터파크에서 티켓 오픈 예정이다. 

 

글= 정혜연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5.1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혜연 ‘세상 속으로’

hychung@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