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구미 3세 여아 사망사건 '언니'와 '엄마'는 지금....

검찰은 보람이 언니 김씨에 25년 구형, 보람이 친모는?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구미 3세 여아를 방치해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친언니 김모(22)씨가 7일 오후 대구지법 김천지원에서 열리는 2차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지난 2월 구미에서 숨진 3세 여아(보람이) 사건의 피의자 김모(22)씨에 검찰이 징역 25년을 구형했다. 김씨는 애초 정인이를 키우다 방치해 죽음에 이르게 한 '엄마'로 알려졌지만, 수사 과정에서 DNA 검사를 통해 정인이의 '언니'라는 사실이 드러난 인물이다.  


7일 대구지법 김천지원 형사합의부(이윤호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김씨에 대한 결심 재판에서 검찰은 징역 25년과 취업제한명령 10년 및 전자장치 부착 20년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이사하면서 빈집에 아이를 방치해 같은 달 중순께 숨지게 한 혐의(살인 및 아동복지법 위반 등)다.


검찰은 "생후 29개월 어린아이가 무더운 여름날 물 한 모금 먹지 못해 사망했고 그 과정에서 피해자가 받았을 고통은 상상하기 어렵다"며 "김씨가 보호자 의무를 저버린 채 범행 수법이 잔혹한 점, 돌이킬 수 없는 피해가 발생한 점, 아동학대 범죄에 대해 엄벌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검찰 구형 후 흐느끼면서 "주시는 벌을 달게 받겠다. 죄송하다"고 말했다. 선고 재판은 다음달 4일 열린다.

 

한편 김씨는 보람이가 숨진 채 발견된 그날에도 일상생활을 이어갔던 것으로 알려져 세간에 충격을 가져왔다. 8일 <조선일보>는 경찰이 보람이 시신을 발견하고 김씨를 긴급체포한 날(2021년 2월 10일) 김씨의 문자메시지 기록을 공개했다. 김씨는 보람이가 숨진 사실을 알고 있었지만 이날도 지인에게 'ㅋㅋㅋㅋ'(웃음을 의미) 등의 문자를 보냈다. 

 

보도에 따르면 김씨는 이날 친구와 만나려고 문자를 주고 받았는데, A씨가 '애기 있는데 나올 수 없을테니'라고 하자 김씨는 '나 막 나오는데 ㅋㅋㅋㅋㅋ'라고 답장했다. 체포 10분 전 까지도 문자에는 'ㅋㅋㅋㅋ'가 가득했다. 김씨는 전날인 9일 어머니 석씨로부터 '살던 집에서 보람이 시신을 발견했다'는 얘기를 들은 것으로 경찰 조사에서 확인됐다. 

  

한편 미성년자 약취 및 사체은닉 미수 혐의로 기소된 석씨는 지난달 22일 열린 첫 공판에서 숨진 아이를 출산한 사실이 없다는 기존의 주장을 계속했다.  

 

석씨측 변호인은 “공소사실 중 2018년 3월쯤부터 5월까지 석씨가 미성년자를 실질적으로 약취했다는 부분을 부인한다”며 “그 전제로 출산 사실 자체가 없다”고 주장했다. 석씨는 여러 차례 진행된 DNA검사에서 모두 숨진 아이의 친모라는 결과가 나왔지만 줄곧 아이를 낳은 적이 없다며 출산 사실을 부인하고 있다.

 

석씨의 두 번째 공판은 11일 열린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5.08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