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20대 여군 직속상관 성추행한 50대 공군 집행유예

지난해 5월 회식 도중 20대 여군 양팔로 배를 끌어안아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창원법원. 사진=조선DB

법원이 같은 부대에 근무하는 여군 직속상관을 성추행한 혐의로 기소된 50대 공군에게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7일 창원지법 형사4(재판장 장유진)는 같은 부대에 근무하는 여군을 추행한 혐의(군인 등 강제추행)로 재판에 넘겨진 A(55)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성폭력 치료강의와 알코올 치료강의 수강도 40시간씩 명령했다.

 

공군 정비중대에서 감독관으로 근무했던 A씨는 지난해 519일 경남 사천시 한 식당에서 저녁 회식 도중 20대 여군의 무릎을 15차례 톡톡 치거나 양팔로 배를 끌어안고 들어 올리는 등 강제로 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그는 같은 날 식당 앞에서 단체 사진을 찍으러 식당 밖으로 나가던 중 피해자에게 빨리 안 오나, 확 마 던져뿔라라고 말하며, 피해자의 뒤에서 양팔로 배를 끌어안고 들어 올리는 방법으로 들어올렸다.

 

단체사진을 찍는 중엔 피해자 손을 손가락에 깍지를 끼는 방법으로 잡고, 피해자가 손을 빼려 하자 가만히 있어라고 말하기도 했다.

 

다음 날엔 사무실에서 동료와 이야기하는 피해자에게 다가가 어깨를 감싸기도 했다.

 

재판부는 A 씨 행위를 모두 추행으로 인정했다.

 

재판부는 직속 상관인 피해자를 많은 사람이 보는 장소에서 추행해 피해자가 느낀 성적수치심과 모멸감이 매우 큰 것으로 보인다피해도 회복되지 않았다. 피고인 범행은 군의 기강을 무너뜨리는 것으로, 결코 그 죄책이 가볍지 않다고 밝혔다.

 

그러나 피고인이 범행을 모두 인정하는 점, 동종 범죄전력이 없는 점, 30년 이상 군인으로 국가에 충성하고 국가 안보를 위해 노력한 점 등을 참작해 형을 정한다고 양형이유를 밝혔다.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5.0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1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이게뭔 (2021-05-08)

    상관을 성추행 했는데 구속해서 파면시키고 징역살이 연금수급불가 이등병 강등시켜야지 집유가 말이 되냐? 군대가 개판으로 돌아가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