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고 정진석 추기경 빈소에 4만6000여명 다녀가

장지는 경기 용인 공원묘원 내 성직자묘역…김수환 추기경과 김옥균 주교 옆에 안장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지난달 28일부터 서울 명동성당에 마련된 고(故) 정진석 추기경 빈소에 사흘간 4만6000여명의 조문객이 다녀간 것으로 집계됐다.


1일 천주교 서울대교구는 지난 4월 28일~30일 정 추기경의 빈소를 찾은 조문객은 총 4만6636명이라고 밝혔다. 28일 1만360명, 29일 2만827명, 30일 1만5449명이다.


정 추기경의 장례미사는 이날 오전 10시 서울 명동성당에서 시작됐다. 장례미사는 염수정 추기경과 한국 주교단이 공동 집전한다. 주한 교황대사 알프레드 슈에레브 대주교가 참석해 프란치스코 교황의 조전(弔電)을 대독한다.


코로나19 방역수칙에 따라 명동성당 전체 좌석 수의 20%인 230명만이 참석했다. 이날 오후 12시 30분부터 진행되는 하관 예절을 끝으로 지난달 27일 밤 선종 때부터 이어져 온 5일간의 장례 일정은 마무리된다.


장례미사가 끝나면 정 추기경은 장지인 경기 용인 공원묘원 내 성직자묘역에 안장된다. 김수환 추기경과 김옥균 주교 옆 자리다. 정 추기경의 묘비명은 그의 사목 표어였던 ‘모든 이에게 모든 것’으로 정해졌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5.0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