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천리안위성으로 미세먼지 해결하자”

조명희 의원, 천리안위성 2호 성공적 운용 위한 국회 세미나 개최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비대면 화상 회의로 진행한 세미나. 사진=조명희 의원실

1일 국민의힘 조명희 의원(비례대표)은“천리안위성 2호 성공적 운용을 위한 국회 세미나 <미세먼지, 위성으로 다 본다! 굿바이 미세먼지!!>를 지난 4월 30일 온라인으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조 의원은“과학적인 방법으로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열린 이번 세미나를 열었다”고 했다.

 

세미나는 조명희·임이자·김성원 의원실과 국회 ICT융합포럼·국회 국토공간정보정책포럼이 공동으로 주최하고 (사)대한원격탐사학회·(사)한국우주기술진흥협회·서울시 미세먼지연구소가 주관했다.


이번 세미나에서 UNIST 도시환경공학과 송창근 교수의 기조연설(대기환경 문제를 이해하는 패러다임의 전환 : 환경 위성)을 시작으로 3명의 각 분야 전문가가 주제발표를 맡았다. 


▲대기질 문제 이해에 위성 정보 활용(박록진 서울대학교 지구환경학부 교수) ▲미세먼지 및 대기오염 측정을 위한 위성 탑재체 개발(이승훈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책임연구원) ▲위성 정보를 활용한 환경보건 연구(김호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교수).


토론자로는 ▲아주대학교 환경안전공학과 김순태 교수 ▲YTN 김진두  문화생활과학부 부장 ▲국립환경과학원 기후대기연구부 환경위성센터 이동원 센터장 ▲㈜지아이 이앤에스 윤미옥 대표이사 ▲ 기상청 김윤재 국가기상위성센터장 ▲케이웨더(주) 김동식 대표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과 박륜민 과장이 참여했다.


이번 세미나에 참여한 전문가들은 ▲촘촘한 미세먼지 예보를 위한 국가측정망 확대 ▲기상 빅데이터 수집 및 활용 위한 R&D 예산 확보 ▲위성 정보 활용을 위한 다부처 협력 플랫폼 구축 ▲민관 협력을 통한 미세먼지 분석 모형화 고도화 등으로 위성을 활용한 대국민 서비스 향상이 필요하다고 했다.


조명희 의원은 “정부가 작년 한 해만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약 4조 원에 달하는 예산을 투입했으나 국민 체감도는 현저히 낮은 실정”이라며 “작년 2월 천리안위성 2B호가 발사된 지 약 1년이 흐른 시점에서 전문가들과 함께 천리안위성 2호 운용 현황을 점검하고, 미세먼지 해결 등 대국민 서비스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이 자리를 마련하게 됐다”고 했다.


조 의원은 동아시아 주변을 실시간으로 관찰하는 천리안위성 2호를 활용해 국가 간 경계를 넘나드는 대기오염 물질의 이동 경로를 과학적 데이터로 구축해 활용하면 미세먼지의 발생원인을 규명하고 맞춤형 대책 수립이 가능하다고 했다. 또 중국 등 주변국과의 분쟁에서도 선제 대응을 할 수 있다고도 했다. 


조명희 의원은 “막대한 예산을 투입해 쏘아 올린 인공위성이 국민 건강과 삶의 질 향상, 나아가 민생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법적, 제도적 개선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KakaoTalk_20210501_103214797.jpg

입력 : 2021.05.0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