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대선 양자대결시 윤석열 지지율 47.2%,, 이재명(40.0%) 오차범위 밖으로 제쳤다

남녀 차이 뚜렷... 남성 尹 47.3% 李 45.0%, 여성 尹 47.1% 李 35.0%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서울 종로구 교보문고 광화문점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관한 신간이 진열돼 있다. 사진=뉴시스

 

내년 3월 대통령선거를 앞두고 각종 여론조사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이재명 경기지사가 2강을 형성하고 있는 가운데 양자대결을 하면 윤 전 총장이 이 지사를 오차범위 밖으로 앞선다는 조사 결과가 27일 나왔다. 

 

윈지코리아컨설팅이 <아시아경제> 의뢰로 지난 24~25일 이틀간 전국 만 18세 이상 유권자 1008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선에서 이 지사와 윤 전 총장이 맞붙는다면 누구를 지지하겠느냐'는 물은 결과, 윤 전 총장 47.2% 이 지사 40.0%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로, 두 사람의 지지율 차이는 오차범위를 훌쩍 넘겼다. 

특히 남녀 성별 간 지지 후보에서 차이가 컸다.  남성의 경우 이 지사를 45.0%, 윤 전 총장을 47.3% 지지한 반면, 여성은 이 지사 35.0%, 윤 전 총장 47.1% 지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현재 대권 예비후보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차기 대통령 적합도 조사에선 윤 전 총장이 33.8%로 1위였고, 이 지사가 24.1%로 2위를 차지했다. 이 경우에도 두 사람의 지지율 차이는 9.3%.포인트로 오차범위를 크게 넘겼다. 이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11.3%, 홍준표 무소속 의원 5.1%, 정세균 전 국무총리 4.2%,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3.4%, 유승민 전 의원 2.8%,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2.3% 등의 순이었다.

이번 조사는 무선ARS로 휴대전화 가상번호 100%로 실시됐으며, 응답률은 9.6%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윈지코리아컨설팅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4.28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