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삼성전자, 반려동물 배설물도 치우는 로봇 청소기 출시

인공지능 기술 적용…딥러닝 비반해 100만장 이상 사진 학습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삼성전자 제공

27일 삼성전자가 인공지능(AI) 기술로 사물 인식 능력과 주행성능을 개선한 로봇청소기 ‘비스포크 제트 봇 AI’를 출시한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비스포크 제트 봇 AI는 반려동물의 배설물을 비롯해 기존에는 인식하기 어려웠던 장애물까지 구분해 낼 수 있다. 이는 딥러닝을 기반으로 100만 장 이상의 사진을 사전 학습해 사물 인식의 수준을 높였기 때문이다.


삼성전자는 “인텔의 AI 솔루션(Intel® Movidius™) 기반의 뛰어난 사물 인식 능력을 바탕으로 가구나 가전제품 같은 일반적인 사물에는 최대한 근접해 꼼꼼하게 청소하고, 애완견의 배설물이나 유리컵 등 위험한 장애물은 스스로 회피해 거리를 두는 등 공간의 특성에 최적화된 청소를 해준다”고 했다.


이어 “업계 최초로 ‘액티브 스테레오 카메라(Active Stereo Camera)’ 방식의 3D 센서를 탑재해 1㎤ 이상의 모든 장애물을 감지할 수 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비스포크 제트 봇 AI는 2개의 카메라가 마치 사람처럼 공간과 사물을 3차원으로 인식하고 여기에 ‘패턴빔’을 쏘아 카메라만으로 인식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장애물 감지와 공간 인식이 가능하다.


또한 최장 1m, 좌우 60도까지 주변 지형지물을 입체적으로 감지할 수 있어 집안 구조를 빠르고 정확하게 파악해 도면을 만들 수 있다. 높이가 1cm에 불과한 장애물까지 감지하고, 자율주행 자동차에 활용되는 라이다(LiDAR) 센서를 기반으로 공간 특성에 맞게 스스로 최적의 경로를 선택해 주행할 수 있다.


사용자가 음성 명령만으로 원하는 공간을 지정해 해당 구역을 청소하는 기능도 탑재됐다. 스마트싱스(smart things) 앱을 통해 청소를 원하는 곳이나 제외하고 싶은 구역을 설정할 수 있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4.2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