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오스카의 여인 윤여정과 김수현 작가의 '찐 우정'

김수현드라마홀 '윤여정을 만나다' 특별상영회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윤여정 배우를 '키운' 김수현 작가의 작품들을 다시 볼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된다.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이 운영하는 충북 청주 소재 김수현드라마아트홀(이하 드라마아트홀)은 27일부터 5월 9일까지 2주 간, 긴급 특별편성 상영회 ‘윤여정을 만나다’를 진행한다. 이와 함께 윤 배우와 김수현 작가의 특별한 인연도 주목받고 있다. 


이번에 특별편성된 드라마는 배우 윤여정이 출연한 김수현 작가의 작품들로, <사랑과 야망(1987년, MBC, 96부작)>, <사랑이 뭐길래(1991년, MBC, 55부작)>, <작별(1994년, SBS, 57부작)>, <목욕탕 집 남자들(1995년, SBS, 83부작)> 등 연속극 4편이다. 이번 상영회는 휴관일과 공휴일 등을 제외한 매일 오전 10시에서 오후 5시까지 드라마아트홀 다목적홀에서 만날 수 있으며, 관람료는 무료다. 자세한 상영일정은 드라마아트홀 홈페이지(http://kimsoohyundrama.org)또는 전화(043-225-9262)로 확인할 수 있다.

 

윤여정 배우는 한때 '김수현 작품에만 출연한다'는 시선에 시달리기도 했다. 이에 윤 배우는 인터뷰를 통해 "아무도 안 써주고 김수현만 써 줬으니까"라고 웃으며 답한 바 있다. 이어 "사실 다른 드라마에도 출연했지만 김수현 드라마가 인기가 있어서 그것만 보였을 것"이라고 했다. 

 

윤 배우는 가수 조영남과 이혼 후 미국에서 13년만에 한국으로 돌아와 연기를 다시 하려 했지만 이혼한 여자를 TV에서 써 주는 경우가 거의 없었고, 너무 말랐다거나 목소리가 이상하다는 이유로 불러주는 곳이 없었다고 했다. 주변의 시선에 경제적인 어려움까지 겹쳐 신인처럼 단역 등 가리지 않고 일을 하던 그 시절 김 작가는 윤 배우를 물심양면으로 도우며 위로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윤 배우는 김 작가에 대해 "획기적이고 시대를 앞서나갔던 인물"이라고 평가했다. 

 

 

mok2.jpg

          사진='목욕탕집 사람들' 방송화면 캡쳐

 

 

윤 배우는 1990년대 '사랑이 뭐길래'와 '목욕탕집 사람들' 등 공전의 히트를 기록한 드라마에서 조연으로 출연해 깊은 인상을 심어줬다.  특히  '목욕탕집 사람들'에서 윤 배우는 대가족의 둘째며느리이면서 애교 많은 로맨티스트 역할을 맡아 여성스러운 면모를 발산했다.  극중에서 50세에 임신을 하고 늦둥이를 얻어 행복하게 사는 결말을 맞아 시청자들의 응원을 얻기도 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4.2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