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미나리' 한예리 드레스 중국풍 논란... 왜 하필?

드레스는 루이비통 2018년 제품, '아카데미 룩'으로 적절했나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26일(한국시각) 미국 LA에서 열린 아카데미 시상식에 참석한 배우 윤여정(왼쪽)과 한예리. 사진=뉴시스

배우 윤여정이 한국인 최초로 아카데미 연기상(여우조연상)을 받아 온 국민이 환호하는 가운데 윤씨와 함께 아카데미 시상식에 참석한 배우 한예리가 곱지않은 시선을 받고 있다. 

 

이번 제 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6개 부문에 노미네이트된 정이삭 감독의 영화 '미나리'에서 주인공 부부 중 아내 역을 맡은 한예리는 연기상 후보에 오르지는 않았지만 시상식에 참석했다.  한예리는 시상식 참석을 위해 식장에 입장하며 윤여정과 함께 레드카펫을 밟고 취재진 앞에 섰는데, 이 때 입은 드레스는 루이비통의 빨간 롱드레스였다. 

 

드레스의 디자인과 컬러는 다분히 중국풍이었다. 사선으로 재단된 상의부분과 전체적으로 몸에 달라붙는 디자인이 중국 전통의상 '치파오'를 연상케 했다.  이 드레스는 프랑스 명품 브랜드 루이비통의 2018 F/W(가을겨울시즌) 제품으로 가격은 약 700만원대다.

 

한예리는 애초 시상식 참석대상에 포함되지 않았지만 윤여정의 추천으로 뒤늦게 참석이 결정됐고, 드레스를 한국에서 가져간 것으로 알려졌다.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배우들의 드레스는 전세계의 관심을 받게 된다. 이른바 '아카데미 룩(look)'이다.  이 때 세계 명품 브랜드와 디자이너들은 여배우에게 자사 또는 자신의 옷을 입히기 위해 경쟁적으로 협찬에 나서는 것이 일반적이다. 패션업계에서는 아카데미의 베스트&워스트 드레서를 자체적으로 선정하기도 한다. 

 

배우가 명품 브랜드보다 자신의 정체성을 드러내는 옷을 입는 경우도 있다. 작년 아카데미 시상식에 참석한 '기생충'의 배우 조여정은 한복을 연상시키는 국내 디자이너의 드레스를 입었다.  이는 한아름·한보름 자매가 이끄는 국내 디자이너 브랜드 '아보아보'의 드레스였다. 지나치게 수수하다는 평도 있었지만 한국적인 아름다움을 보여줬다는 평가가 많았다.  

 

 

조여정.jpg

           작년 아카데미 시상식에 참석한 배우 조여정.  사진=아보아보 인스타그램

 

 

온라인 커뮤니티와 포털뉴스 댓글란 등에서 네티즌들은 한예리의 드레스에 대해 "중국에 대한 감정도 좋지 않은 상황에 하필 누가봐도 중국풍인 옷을 입었어야 했나" "중국시장을 겨냥한 것 아니냐" "아카데미 시상식에 여배우가 3년 전 시즌 드레스를 입었다는 점은 일반적이지 않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반면 "루이비통이 우주선을 모티브로 만들었다고 설명했던 드레스로 중국과 상관없다" "뒤늦게 참석이 결정돼 협찬받기 쉽지 않았을 것"이라는 한씨에 우호적인 반응도 나온다.   

  

한편 윤여정은 심플한 네이비 컬러의 퀼팅 드레스와 염색하지 않은 자연스러운 헤어스타일로 세련된 패션 감각을 뽐냈다. 두바이에 기반을 둔 마마르 할림(Marmar Halim) 브랜드 제품이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4.2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