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김원웅 광복회장의 사퇴만이 독립정신 지키는 일”

국민의힘 소속 국회 정무위원 일동, 성명 내고 김원웅 광복회장 사퇴 요구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김원웅 광복회장. 사진=뉴시스 광복회장. 사진=뉴시스

국민의힘 소속 국회 정무위원회 위원들이 성명을 내고 김원웅 광복회장의 사퇴를 요구했다.


16일 정무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은 광복회가 독립유공자 후손 김임용씨에 대한 징계 절차에 착수한 것을 두고 “광복회의 명예를 실추시킨 것으로 따지자면 김원웅 광복회장은 진작 그 자리에서 내려왔어야 했다”며 “김씨는 평소 김원웅 회장이 광복회를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광복회원들의 명예를 실추시킨 데 대해 분노하고 있었으며, 할머니(노영재 지사)가 만든 임시의정원 태극기를 마음대로 복제해 정치인 등과 기념사진을 찍는 등 사적으로 사용한 것에 대해 문제를 제기한 것”이라고 했다.


 김임용씨는 지난 11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제102주년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기념식에서 김원웅 회장 멱살을 잡은 바 있다. 


광복회는 이 사건과 관련해 광복회장 및 광복회, 광복회원의 명예를 실추시켰다면서 김씨에 대한 징계를 추진하고 있다.


국민의힘 소속 정무위원들은 “그간 김원웅 회장은 정치적 중립의무를 지키지 않은 발언과 행동으로 광복회 명예를 실추시키고 있다는 지적을 수없이 받아왔다”며 “광복회는 정관에서부터 특정 정당을 지지. 반대하는 등 정치 활동을 할 수 없게 돼 있음에도 김원웅 회장 취임 이후 현 정권의 외곽 단체와 같은 역할을 자처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김 회장은 개인적 친분이나 정치적 목적에 따라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을 비롯해 설훈, 우원식, 안민석 의원 등 문재인 정권 인사들에게 독립운동가 이름으로 각종 상을 남발했다”며 “김 회장이 온갖 편 가르기와 자기 정치로 광복회를 정치집단으로 변질시키고 있다”고 했다. 


이들은 성명을 통해 “광복회는 김임용씨에 대한 징계 절차를 즉각 중단하고, 광복회를 사유화하고 독립운동 정신을 훼손하는 김원웅 회장은 당장 사퇴하길 바란다”며 “사퇴만이 독립정신을 지키는 일”이라고 했다. 


국민의힘 소속 정무위원으로는 성일종·유의동·윤재옥·윤창현·박수영·윤두현·강민국·김희곤 의원이 있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4.1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