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올해 경제 성장률 3.4%"

주요 국가들의 경기 부양책으로 수출 늘어날 듯(한국경제연구원)

정혜연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올해 경제성장률이 3.4%에 이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세계 경기의 빠른 회복에 따른 수출호조가 양호한 경제성장 흐름을 주도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지난해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은 마이너스 1.0%를 기록했다. 

 

한국경제연구원(이하 한경연)은 수출(재화+서비스) 증가세 확대가 올해 국내 성장흐름을 주도할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해 마이너스 2.4%의 역(逆)성장을 기록했던 수출은 주요국 정부의 대규모 경기부양책 및 적극적인 백신보급의 영향으로 교역량이 증가하며 올해는 성장률이 대폭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더구나 주력 수출 품목인 반도체의 단가상승 등 교역여건이 개선되고, 바이오헬스 같은 비주력 품목의 수출까지 큰 폭의 증가를 기록하면서 수출 성장률이 5.1%까지 확대될 것이란 분석이다.

 

한경연은 설비투자도 수출호조의 영향으로 견조한 회복세를 지속할 것으로 분석됐다. 반도체 등 IT부문에 대한 공격적인 투자가 지속되는 가운데, 친환경 분야에 대한 투자 역시 상승흐름이 이어지면서 설비투자는 5.0% 수준에 이르는 양호한 성장세를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건설투자는 대규모 주택공급 대책의 영향으로 지난해의 역(逆)성장에서 벗어나 플러스(+) 성장으로 전환될 것으로 분석됐으나, 여전히 산재해 있는 건축규제 및 공공재건축에 대한 반발기조로 건설투자 회복은 제한적인 수준에서 이뤄질 것으로 예상했다. 민간소비는 백신보급 개시에도 불구하고 현실화된 코로나 재확산 및 장기간 진행돼 온 가계 소득기반 약화, 그리고 급격하게 늘어난 가계부채에 대한 상환부담 등이 복합적으로 영향을 미치며 2.2% 성장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한경연은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작년 1.0%에서 올해 1.1%로 소폭 상승할 것으로 전망했다.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감과 국제유가의 회복, 그리고 집세 등 거주비 상승에도 불구하고 기조적으로 진행되어 온 명목임금 상승률 저하와 코로나 재확산이 수요에 대한 하방압력으로 작용하면서 실질적인 물가상승은 기대인플레이션에 미치지 못하는 1.1% 수준에 그칠 것이란 분석이다.


원⋅달러환율의 경우, 1140원으로 달러화 강세기조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미(美)연준의 양적완화 기조 지속에 대한 재확인에도 불구하고 불식되지 않는 테이퍼링 우려, 미국 인플레이션 가능성 확대 및 예상치를 웃도는 미국 경기회복세 등의 영향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면서 달러화는 상당기간 강세기조를 지속하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


한경연은 현재 진행중인 코로나 재확산에 대한 원활한 대처여부 및 백신보급 속도가 2021년 경제성장 경로에서 가장 중요한 리스크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현재의 코로나19 재확산 추세가 상반기 내에 안정화되고, 적극적인 백신보급 노력으로 올해 안에 집단면역이 형성된다면 현재의 양호한 성장흐름을 지속할 수 있지만, 상황이 악화되어 확진세가 증폭하고 백신보급마저 지연된다면 성장률은 다시 마이너스(-)를 기록할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글= 정혜연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4.1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혜연 ‘세상 속으로’

hychung@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