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반도체 공급難에…정부 “2년간 반도체 인력 4800명 양성”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반도체 산업 지원 특별법 검토”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반도체산업협회 회장단 협의에 참석한 성윤모 장관. 왼쪽부터 최창식 DB하이텍 부회장,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 성윤모 장관, 이정배 협회장(삼성전자 사장), 허염 실리콘마이터스 회장. 사진=뉴시스

정부가 반도체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향후 2년간 4800명의 인력을 양성하겠다고 밝혔다. 


14일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14일 서울대학교 반도체공동연구소를 방문해 반도체 인력 양성 현황을 확인하고 인력난 해소 등을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성 장관을 비롯해 이종호 서울대 반도체공동연구소장, 황철성 교수, 이혁재 교수, 정덕균 교수, 김소영 성균관대 교수, 양준성 연세대 교수 등이 참석했다.


산업부는 2019년 ‘시스템반도체 비전과 전략’을 발표한 이후 민·관 합동으로 대규모 인력사업을 추진해 1000명 이상의 인력을 양성했다. 반도체설계교육센터(IDEC), 설계지원센터 등 인력양성 환경을 구축해 차세대 반도체 실무 인력 양성에 성과를 냈다. 올해부터는 연세대 시스템반도체공학과, 고려대 반도체공학과 등 채용연계 계약학과의 신입생을 선발하고 있다.


정부는 반도체 산업기술인력을 2019년 3만6000명을 기준으로 향후 10년간 매년 1500명을 확보해야 한다고 봤다. 


이에 학사급, 석·박사급, 실무인력 등 맞춤형 인력양성 정책을 추진해 올해부터 내년까지 총 4800여 명의 인재를 배출한다는 계획이다.


민·관 공동 투자로 ▲핵심기술 R&D ▲고급인력 양성 ▲채용 유도까지 연계하는 민관합동 프로젝트를 추진해 10년간 총 3000명의 석·박사급 인력을 배출할 계획이다.


정부는 미래차, 에너지, 바이오 등 차세대 산업 특화 설계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전력 반도체, AI 반도체 등 핵심 유망품목에 대한 전문인력 양성도 확대한다는 구상이다.


성윤모 장관은 “우리나라의 초격차 유지, 설계·공정 난도(難度) 증가에 대한 대응, 안정적인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 구축을 위해선 반도체 핵심인력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정부는 우수인력이 충분히 공급되도록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반도체 산업 지원을 위한 특별법 제정도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입력 : 2021.04.1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