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벌써부터 오만? 송언석 국민의힘 의원 욕설·폭행 논란

"오만한 권력 심판 받은 날, 오만함 보이다니... 잔칫상 제 발로 찬 격" (국민의힘 관계자)

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송언석 국민의힘 의원. 사진=뉴시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비서실장인 송언석 의원이 4·7 재보궐선거 개표상황실에서 본인 자리가 마련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당직자들에게 욕설과 폭언, 발길질 등 폭행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의힘 사무처 당직자들은 7일 입장문을 통해 "폭력 갑질 송언석 비상대책위원장 비서실장은 즉각 의원직을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입장문 전문 하단 수록)

당직자들은 "오늘 송언석 비상대책위원장 비서실장은 당사 개표상황실에서 본인의 자리가 없다는 이유로, 사무처 국장 및 팀장급 당직자에게 발길질 등의 육체적 폭행과 욕설 등의 폭력을 자행했다"며 " 4·7 재보궐선거 투표일에 행해진 폭력을 사무처 당직자 일동은 절대 묵과할 수 없음을 밝힌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힘 사무처 당직자 일동은 송언석 비상대책위원장 비서실장의 공식적인 공개사과를 요구한다. 또한 송언석 비서실장은 오늘부로 모든 당직을 사퇴하고 탈당할 것을 요구한다"면서 "위와 같은 사과 요구에 응하지 않을 경우 사무처 당직자 일동은 폭력갑질 송언석 비서실장의 국회의원직 사퇴를 요구할 것임을 밝힌다"고 했다.

당직자들은 또 "사무처 당직자 일동은 당의 위신을 해치고 민심에 위반하는 행동에 대해 절대 묵인할 수 없다"며 "송언석 비서실장은 상황을 심각하게 인식하고 사무처 당직자 일동 요구에 진정성 있는 사과와 행동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송언석 의원에게 폭행 당한 당직자는 심장이식 수술 전력이 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오늘(4월 7일)은 오만한 문재인 정권이 국민들로부터 심판 받은 날"이라며 "그런 날 우리 당 국회의원이 그와 유사한 오만한 행동을 보였다"고 지적했다. 이어 "잔칫상을 제 발로 찬 격이다. 당사자는 그에 걸맞는 행동을 보여야 한다"며 책임있는 자세를 촉구했다.

글=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폭력 갑질 송언석 비상대책위원장 비서실장은 즉각 의원직을 사퇴하라!



오늘 송언석 비상대책위원장 비서실장은 당사 개표상황실에서 본인의 자리가 없다는 이유로, 사무처 국장 및 팀장급 당직자에게 발길질 등의 육체적 폭행과 욕설 등의 폭력을 자행했다.


4.7 재보궐 선거 투표일에 행해진 폭력을 사무처당직자 일동은 절대 묵과할 수 없음을 밝힌다. 


이에 국민의힘 사무처당직자 일동은 

송언석 비상대책위원장 비서실장의 공식적인 공개사과를 요구한다.


또한 송언석 비서실장은 오늘부로 모든 당직을 사퇴하고 탈당할 것을 요구한다.


위와 같은 사과 요구에 응하지 않을 경우

사무처당직자 일동은 폭력갑질 송언석 비서실장의

국회의원직 사퇴를 요구할 것임을 밝힌다.


사무처당직자 일동은 당의 위신을 해치고 민심에 위반하는 행동에 대해서 절대 묵인할 수 없다.  


송언석 비서실장은 상황을 심각하게 인식하고 사무처당직자 일동의 요구에 진정성 있는 사과와 행동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


2021. 4. 7.


국민의힘 사무처당직자 일동

 

입력 : 2021.04.0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조성호 ‘시간여행’

chosh760@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