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탈북자 4명, 이인영 통일부장관 명예훼손으로 고소

22일 오후 2시 서울중앙지법 앞에서 ‘탈북자 4명의 이인영 통일부 장관에 대한 명예훼손 고소’ 기자회견 개최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탈북자들이 이인영(사진) 통일부 장관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다.


사단법인 물망초(이사장 박선영)은 지난 21일 보도자료를 내고 “지난 2월 3일 외신 기자 간담회에서 이 장관이 ‘탈북자들의 증언을 신뢰할 수 없는 거짓말’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밝혔다.


이인영 장관은 이날 외신 기자 초청 간담회에서 “북한 인권 관련 탈북민 증언은 사실 여부 검증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탈북자 4명(최성국, 김태희, 이은택, 이동현)은 22일 통일부 장관을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으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고소장을 접수하기로 했다. 


탈북자들은 고소장에서 “(탈북자들이) 한국에서 증언한 북한 내 인권 침해 실태는 극히 일부밖에 알리지 못 한, 빙산의 일각임에도 탈북자들의 증언을 거짓말인 것처럼 해외 언론에 밝힌 것은 용서 받지 못 할 명예훼손이자 자유를 찾아온 북한이탈주민을 위협하는 행위”라고 했다.


이 장관을 고소하는 탈북자들은 22일 오후 2시 서울중앙지방법원 정문 앞에서 ‘탈북자 4명의 이인영 통일부 장관에 대한 명예훼손 고소’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2.2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