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배달의민족' 김봉진, 재산 절반인 5500억원 이상 사회 환원 서약

카카오 김범수, 넥슨 김정주 등 IT벤처업계 '통큰 기부' 확산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더기빙플레지'에 219째 기부자로 등록된 김봉진·설보미 부부. 사진출처=더기빙플레지

 

국내 배달앱 1위 '배달의민족' 창업자인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의장이 재산의 절반(5500억원 수준) 이상을 사회에 환원하기로 해 IT-벤처기업 창업자들의 '통큰 기부'가 화제가 되고 있다. 

 

앞서 카카오 이사회 김범수 의장이 재산의 절반(5조원 수준)을 기부하기로 했고, 넥슨 창업주인 김정주 NXC 대표도 1000억원 이상을 기부하기로 해 '성공 후 기부' 문화가 확산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18일 우아한형제들에 따르면, 김봉진 의장은 세계적인 기부클럽인 '더기빙플레지(The Giving Pledge)' 219번째 기부자로 등록됐다. 한국인으로는 최초다. 

더기빙플레지는 '기부(giving)'를 '약속(pledge)'한다는 뜻으로, 2010년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부부와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이 함께 설립한 자선단체다. 10억달러(약 1조1000억원)가 넘는 자산을 보유해야 가입 대상이 되며 재산의 절반 이상을 사회에 기부해야 한다. 

 

더기빙플레지의 주요 회원은 페이스북 창업자 마크 저커버그, 테슬라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 영화 스타워즈의 조지 루커스 감독, 오라클의 래리 엘리슨 회장,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 등으로 24개국 218명(부부·가족 등 공동명의는 1명으로 산정) 이 참여하고 있다. 

 

김 의장은 기빙플레지 공식 홈페이지에 공개한 서약서를 통해 "저와 저의 아내는 죽기 전까지 재산의 절반 이상을 사회에 환원한다"며 "이 기부선언문은 우리의 자식들에게 주는 그 어떤 것들보다도 최고의 유산이 될 것임을 확신한다"고 밝혔다.


김 의장은 자수성가형 기업인이다. 어려서부터 가정형편이 어려웠고 예술대학을 나와 여러 차례 실패의 경험을 맛봤다. 그는 "제가 이만큼 이룬 것은 신의 축복과 운이 좋았다는 것으로 밖에는 설명하기가 어렵다"면서 "부를 나눌 때 그 가치는 더욱 빛난다"고 했다.

 

이에 앞서 카카오 김범수 의장은 지난 8일 자신의 재산 절반 이상을 사회 문제 해결을 위해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김 의장의 재산은 개인 명의로 보유한 카카오 주식 1250만주 등 총 10조원이 넘어 기부 의사를 밝힌 '재산 절반'은 5조원 이상으로 추산된다. 재계에서 사재로 조 단위의 기부를 한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대기업에서는 정몽구 현대자동차 그룹 명예회장이 정몽구재단에 총 8500억원 규모의 사재를 출연했고,  이건희 삼성전자 전 회장 가족과 삼성그룹도 총 8100억원을 기부했다. SK그룹 총수 일가의 맏형인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은 27년간 사재를 털어 총 132억원을 기부했다. 김재철 동원그룹 명예회장은 지난해 카이스트에 인공지능(AI) 연구를 위해 사재 500억원을 기부했다.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은 2016년 사재 3000억원을 출연해 서경배과학재단을 설립했다. 

 

 

글=권세진 월가노선 기자

 

 

입력 : 2021.02.1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