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유해 발굴 6·25 전사자 귀환 행사 개최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은 20일 경북 청도군청에서, 21일 경북 군위군 산성면 주민복지회관에서 ‘호국의 영웅 귀환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호국의 영웅 귀환 행사’는 유해발굴감식단이 발굴한 6·25전쟁 전사자의 유해를 가족의 품으로 돌려주는 행사다.

 

전원식 일병 귀환 행사는 20일 오후 2시 경북 청도군청에서, 반철환 하사 귀환 행사는 21일 오전 10시 30분 경북 군위군 산성면 주민복지회관에서 열린다.


귀환 행사는 고인의 참전 과정과 유해발굴 경과 설명, 신원 확인통지서 전달, 호국영웅 귀환 패와 유품이 담긴 ‘호국의 얼 함(函)’을 유가족에게 전달하는 순으로 진행된다. 


행사를 주관하는 황기철 국가보훈처장은 “얼굴도 모르는 아버님을 평생 그리워하며 살아오신 따님을 비롯해 유가족께 진심 어린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며 “호국영웅들의 희생과 헌신에 대해 최고의 예우로 보답하는 진정한 보훈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전원식 일병 유해는 경기 가평 지역주민 제보를 통해 발굴했다. 고인은 국군 제8사단 10연대 소속으로 6·25전쟁에 참전해 1951년 2월 가평지역 전투에서 전사했다.


딸 전정숙(71)씨는 “아버지가 돌아왔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고 무덤덤해서 아직 실감이 나지는 않지만 아버지가 돌아오셨다는 사실이 매우 기쁘고 국가에서 국립묘지에 모셔준다는 것이 감사할 따름”이라고 했다.


반철환 하사는 과거 발굴지역 유해자료를 재분석 과정에서 신원이 확인됐다. 반 하사는 국군 제8사단 16연대 소속으로 6·25전쟁에 참전해 1951년 8월 노전평 전투에서 8월 24일 전사했다.


딸 반경아(70)씨는 “아버지 없이 지낸 세월이 너무 힘들었지만 이제 자랑스러운 아버지가 계셨음을 떳떳이 말할 수 있게 된 것이 제일 기쁘다”며 “아버지를 찾아주신 모든 분에 대해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국방부 유해발굴단은 “나라를 위해 헌신하신 호국영웅들을 가족의 품으로 돌려드리기 위해 유가족들의 유전자 시료 채취와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했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1.2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