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국민의힘 김영식 의원, “원전 공포 조장하는 원안위 해체해야”

“월성 1호기 조기폐쇄를 위한 경제성 조작에 이어 안전성마저 조작하려는 문재인 정부의 작태에 분노”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녹색원자력학생연대와 함께 기자회견 하는 김영식 의원(왼쪽에서 두 번째). 사진=조선DB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엄재식, 이하 원안위)는 지난 17일 보도자료를 통해 “경주 월성 원자력발전소 부지 내 삼중수소 검출과 관련해 대한지질학회를 중심으로 원전 주변 지역 주민과 국민의 불안감 해소를 위해 전원 민간 전문가로 ‘월성 원전 부지 내 삼중수소 조사단(이하 조사단)’을 구성해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를 두고 국민의힘 김영식 의원(경북 구미을)은 지난 18일, “원안위의 조치는 세 가지 측면에서 잘못됐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원안위는 국가의 원자력 안전을 총괄하는 전문적 행정기관으로서 책무를 방기하고 민간조사단에 모든 책임을 넘겼다”며 “그동안 원안위는 월성 원전 삼중수소 유출은 보고 의무 안건이 아니었을 만큼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지만, 현 정부가 계속해서 이슈화를 시키자 이에 편승하여 손바닥 뒤집듯 입장을 바꿨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보고도 하지 않은 채 주말을 틈타 배포한 보도자료에는 WHO 음용수 기준의 0.05%밖에 나오지 않은 삼중수소의 위험성을 운운하며 원전 포비아를 조장했다”며 “이는 직무유기를 넘어 원안위를 해체해야 할 중대한 사안”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원자력학회를 배제한 채 ‘삼중소수 조사단’을 구성한 것은 시민단체와 좌파 정치인들이 주장하는 ‘원전 마피아’라는 주장을 원안위가 그대로 수용한 것이라고 했다. 


원자력 발전에 대해 부정적인 주장을 해온 이들은 ‘원자력학회와 원자력 산업계가 마피아처럼 이해관계에 얽혀있다’며 원전 마피아라는 용어를 사용해왔다. 


그는 “새로운 민간조사단 구성은 이번 주부터 가동되는 경주시민조사단을 무시한 독단적인 결정”이라고도 했다. 


이미 경주시와 주민은 삼중수소 문제를 조사하기로 합의했는데,정부가 뒤늦게 나서 자신들의 입맛에 맞는 조사단을 꾸리기로 했다는 것이다. 


김 의원은 “(월성 1호기) 조기폐쇄를 위한 경제성 조작에 이어 안전성마저 조작하려는 문재인 정부의 작태에 분노한다”면서 “광우병 사태, 사드 전자파 방출에 속았던 국민은 더는 환경 시민단체와 좌파 정치인들의 악질적 선동에 넘어가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는 “스스로 권위를 추락시킨 원자력안전위원회와 여당은 국민에게 사죄하고 검찰 조사, 감사원 감사와 경주시민조사단의 결론을 기다려야 한다. 국정조사의 조속한 추진도 촉구한다”고 했다.


원안위는 보도자료를 통해 “조사단장은 원전 부지 내에서 삼중수소 농도가 높게 측정된 지하수가 부지 외부 환경으로 유출될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있는 만큼 원자력과 무관한 대한지질학회 추천을 받은 인사로 위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1.1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