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이재용 구속으로 삼성 비상경영체제 돌입

옥중경영 현실적으로 어려워... CEO 자율경영체제 강화할 듯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8일 열린 국정농단 파기환송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됨에 따라 삼성은 비상경영이 불가피해졌다. 

19일 삼성과 업계에 따르면 삼성 주요 계열사 경영진들은 곧 긴급 사장단 회의를 열고 이재용 부회장 구속에 따른 대응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집행유예에 대한 기대가 컸던 만큼 각 계열사는 이 부회장 구속에 큰 충격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부회장은 수감 중에도 주요 현안을 직접 보고받으며 '옥중 경영'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2017년 2월부터 1년간 구속됐을 때도 이 부회장이 직접 중요한 현안을 보고받고 의사결정에도 관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신규 투자나 M&A 등의 중요한 의사결정을 옥중에서 하는 것은 쉽지 않은 만큼 삼성전자와 계열사들은 CEO 자율경영체제를 강화할 전망이다. 삼성준법감시위원회는 재판이 끝났지만 이달 잡혀 있는 회의들을 예정대로 소화하며 활동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한편 이 부회장은 선대 이건희 회장으로부터 물려받은 상속재산 정리와 상속세 재원 마련도 옥중에서 해결해야 하는 부담을 안게 됐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1.1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