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밤부터 수도권 등 집중 폭설…18일 출근길 대란 예상

기상청 대설 예비특보 발표, “6일, 12일 보다 강도 높을 것”

박지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17일 오후부터 18일까지 많은 양의 눈이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6일, 12일 보다 강도가 높을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지난 1월 12일 서울시내 차량들이 거북이걸음을 하는 모습.(사진=조선 DB)

다시 강추위가 찾아왔다. 17일 아침 기온이 영하 15도까지 떨어졌다. 이날 오후를 시작으로 다음 주 전국 곳곳에서 강한 눈이 내릴 것으로 보인다. 


17일 기상청은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오후 3시부터 18일 오후 6시까지 많은 양의 눈이 내릴 것”이라면서 대설 예비특보를 발표했다. 기상청은 “수도권과 충북 일부 지역에 눈이 집중적으로 내릴 것으로 보이는데, 빠르면 밤부터 많은 눈이 내릴 수 있다”면서 “기상 상황에 따라 앞으로의 예보가 바뀔 수 있지만, 이번에 내리는 눈은 지난번(6일, 12일)과 비슷하거나 더 강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눈과 함께 한파도 찾아온다. 기상청은 18일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한파특보가 다시 발표되는 지역이 있을 것이라고 했다. 특히 19일은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질 전망이다. 18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8도에서 0도, 19일은 영하 19도에서 영하 5도로 예상된다.


연이은 폭설은 ‘음의 북극진동’의 영향으로 분석된다. 북극기온이 올라가면서, 북극에 갇혀 있던 찬 공기가 남하하는 것을 뜻한다. 평소보다 북쪽에서 남쪽으로 이동하는 공기 흐름이 강해지면서 눈이 자주 내린다는 설명이다.


이번 적설량은 경기 동부, 강원, 충북 북부 등은 5~10㎝으로 예상된다. 수도권(경기 동부 외), 충남, 충북 남부, 전북, 전남 북부, 경부, 경남 서부 등은 2~7㎝로 보인다. 특히 18일 새벽 3시~정오 사이 강한 눈이 집중될 것으로 관측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출근길 교통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면서 “바람도 강하게 불어 피해가 클 수 있다”전했다. 


눈 소식은 23~24일에도 있을 전망이다. 


글=박지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1.1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지현 ‘포켓 저널리즘’

talktome@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