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한파주의보에 탯줄도 안 뗀 신생아 유기해 숨지게 한 '20대 친모'

경찰 조사 결과 자택 화장실에서 출산 후 창밖으로 던져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경기 일산서부경찰서는 16일, 탯줄도 안 뗀 신생아를 거주지 창밖으로 던져 숨지게 한 혐의로 '20대 친모'를 긴급 체포했다. 

 

16일 오후 1시경, 고양시 일산서구의 한 빌라 단지 건물 틈에 갓 태어난 여아가 숨져있는 것을 본 주민이 경찰에 신고했다. 발견 당시 숨진 신생아는 알몸 상태였으며, 탯줄까지 달려있었다. 당시 경기도 고양시는 한파주의보(아침 최저기온이 -12℃ 이하로 2일 이상 지속될 것이 예상될 때 내리는 기상특보)가 발령될 정도로 날이 추웠던 탓에 발견 당시 신생아의 몸은 얼어있었다. 

 

경찰은 용의자를 추적한 끝에 이 빌라 단지에 거주하는 20대 A씨를 영아 살해 혐의로 긴급 체조했다. 경찰 조사 결과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자신의 집에서 창밖으로 아기를 던져 숨지게 한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와 경위를 조사하고, 조사를 마치는 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이날은 A씨의 건강 상태가 좋지 않아 병원 치료를 먼저 받게 했다. 또 정확한 사망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숨진 아기에 대한 부검을 의뢰할 방침이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1.1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