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빚투’와 ‘영끌’, 지난해 은행 가계대출만 100조원 폭증

한국은행 통계 이래 최대 규모…총 가계대출 1000조원 육박

박지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지난해 가계대출이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부동산 거래와 주식 매수 증가 때문으로 풀이된다. 사진=조선DB

지난 2020년 가계대출이 100조원 이상 불었다. 한국은행 통계 사상 최대 규모다. 이에 따라 총 가계대출 규모는 1000조원에 육박한다. 코로나19에 따른 생활자금 수요, 부동산을 위한 ‘영끌’과 주식투자를 위한 ‘빚투’(빚내서 투자)가 맞물린 결과다.  


14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12월 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작년 12월말 기준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988조8000억원으로 집계됐다. 1년 전보다 100조5000억원 늘어난 규모다. 2004년 통계 집계 이래 증가 폭이 가장 크다. 


가계대출 가운데 주택담보대출(전세자금대출 등 주택관련대출 포함)과 기타대출(신용대출 등)의 작년 말 잔액은 각각 721조9000억원, 266조원이다. 1년 사이 68조3000억원, 32조4000억원 씩 늘었다. 연간 증가액이 각각 2015년(70조3000억원) 이후, 2004년 통계 집계 이후 최대 기록이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지난해 전반적으로 주택매매 거래가 늘어난 데다, 각종 생활자금 수요와 공모주 청약대금 등 주식 매수 자금 수요도 복합적으로 작년 가계대출 증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지난해 12월만 놓고 보면 신용대출 급증세는 진정됐다. 금융당국의 가계 대출 규제와 은행권의 신용대출 중단 등의 영향이다. 하지만 전셋값 상승 등에 따라 전세대출을 포함한 주택 관련 가계 대출은 여전히 7조원 가까이 늘었다. 


신용대출이 대부분을 차지하는 기타대출 증가액은 지난 11월 7조4000억원에서 12월 4000억원으로 급감했다. 하지만 주택담보대출 증가폭(6조3000억원)은 11월(6조2000억원)보다 오히려 1000억원 늘었다. 특히 전세자금 대출이 한 달 새 2조8000억원 뛰어 지난해 2월(3조7000억원)에 이어 역대 두 번째 기록을 세웠다. 


글=박지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1.1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지현 ‘포켓 저널리즘’

talktome@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