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박범계 법무장관 후보자, 패스트트랙 사태 당시 한국당 당직자 목 끌어당겨 벽으로.... '헤드록' 걸었다

檢, 공소장에 '박범계, 한국당 직원 폭행 주도’ 적시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박범계 법무부장관 후보자. 사진=뉴시스

2019년 4월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의원 및 당직자들 사이에 벌어졌던 폭행 사태, 이른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폭행’ 사건에서 박범계 민주당 의원이 폭행을 주도했다고 검찰이 공소장에서 밝혔다. 


11일 법조계에 따르면 패스트트랙 폭행 사건을 수사했던 서울남부지검은 법무부장관 후보자인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회 본관 회의실 앞에서 사실상 폭행(공동폭행 혐의)을 주도한 것으로 판단했다. 검찰은 공소장에 박 후보자의 구체적인 위법행위를 적시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건을 수사한 서울남부지검이 최근 국회에 제출한 공소장에는 박 후보자의 당시 폭행 장면이 드러나 있다.  공소장에 따르면 박 후보자는 2019년 4월 26일 새벽 1시 49분쯤 박주민, 표창원 등 다른 민주당 의원 및 보좌진들과 함께 과학기술방송통신위원회 회의실 앞으로 가 양팔로 한국당 당직자의 목 부위를 감싸 안아 끌어낸 다음 그를 벽 쪽으로 밀어붙여 움직이지 못하게 했다. 이른바 프로레슬링 기술의 '헤드록'과 같은 상황이다.

 

당시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628호 회의실 앞에서 벌어졌던 폭행 상황은 6층의 CCTV에 고스란히 찍혔다. 검찰은 박 후보자의 폭행 장면이 국회 CCTV에 담겼으므로 증거가 명확하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박 후보자 측은 “CCTV 영상만 봐서는 회의장 진입문 안쪽을 전혀 확인할 수 없어 자유한국당 관련자들이 사각지대에서 어떠한 행위를 하는지 전혀 확인되지 않는다”고 주장하고 있다.


박 후보자는 오는 27일 서울남부지법 형사12부(부장 오상용)에서 열리는 3차 공판에 참석할 예정이다.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으로 한국당 관계자 27명, 민주당 관계자 10명 등 여야 관계자 37명이 재판에 넘겨졌다. 당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였던 나경원 전 의원도 이 사건으로 재판을 받고 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1.1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