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안철수, 김동길 교수 만나 한 말 "썩은 나무 벨 시간" 그 뜻은?

김 교수에게 링컨 사진 액자 선물받고 "도끼는 갈고 닦았다"며 선거 승리 다짐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출처=안철수 페이스북

 

야권의 유력 서울시장 후보로 주목받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김동길 연세대 명예교수를 만났다. 지난달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안 대표는 김 교수를 만난 자리에서 "도끼를 갈고 닦았고, 썩은 나무를 벨 시간이 다가왔다"며 필사적으로 선거에 임하겠다는 다짐을 보였다. 

안 대표는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 교수와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고 "어제 토요일엔 김동길 연세대 명예교수님을 찾아뵙고 새해 인사를 드렸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제일 먼저 박사님의 서재 테이블에 눈길이 갔다.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 복귀를 결정한 법원판결 기사가 1면에 실린 1225일자 신문이 맨 위에 놓여 있었다"며 "박사님은 '꼭 그 위로 안철수 서울시장 당선 1면 기사가 놓여지길 고대한다'고 격려해 주셨다"고 전했다.

또 "박사님은 제게 따뜻한 밥 한 상을 내주셨다"며 "'서울시도 이제 전 시장의 어두운 죽음을 넘어 밝은 도시가 돼야 한다. 국가의 병, 민족의 병을 치료해야 한다'면서 '의사 출신인 안철수가 그 역할을 꼭 해주기를 바란다'고 용기를 주셨다"고 했다.

그는 그러면서 "저는 찬물에 세수를 한 듯 정신이 번쩍 들었다"며 "힘들고 어려울수록 더 정직한 마음, 더 밝은 모습으로 국민과 함께 희망을 찾아내자고 다짐했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김 교수로부터 에이브러햄 링컨 대통령의 사진이 담긴 액자를 선물로 받았다고 밝혔다. 이 때 안 대표는 "나무를 베는 데 6시간이 주어진다면, 나는 도끼를 가는 데 4시간을 쓸 것이다"라는 링컨 대통령의 말을 떠올렸다고 했다.

이어 "이제 나무를 베러 나서야 할 시간"이라며 "저도 많은 시간 도끼를 갈고 닦았지만, 얼마나 날이 서 있는지 잘 모르겠다. 그러나 썩은 나무를 벨 시간이 다가왔다"고 했다.

그는 "강추위로 인해 기적의 한강도 얼어붙었지만, 혹독한 겨울 추위가 깊어질수록 따뜻한 봄도 가까이 다가오는 법"이라며 "썩은 나무를 베고 희망의 나무를 심기에 좋은 날이 머지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안 대표는 김 교수로부터 에이브러햄 링컨 대통령의 사진이 담긴 액자를 선물로 받았다며, "나무를 베는 데 6시간이 주어진다면, 나는 도끼를 가는 데 4시간을 쓸 것이다"라는 링컨 대통령의 말을 떠올렸다고 했다.

이어 "이제 나무를 베러 나서야 할 시간"이라며 "저도 많은 시간 도끼를 갈고 닦았지만, 얼마나 날이 서 있는지 잘 모르겠다. 그러나 썩은 나무를 벨 시간이 다가왔다"고 했다.

그는 "강추위로 인해 기적의 한강도 얼어붙었지만, 혹독한 겨울 추위가 깊어질수록 따뜻한 봄도 가까이 다가오는 법"이라며 "썩은 나무를 베고 희망의 나무를 심기에 좋은 날이 머지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안 대표는 지난달 20일, 올해 4월 치러지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야권 단일 후보'로 출마할 뜻을 밝혔다.  국민의힘에서는 10여명의 예비후보가 나선 가운데 안 대표와 후보 단일화 여부에 대한 격론이 이어지는 상태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1.1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